NEWS
에코
뉴스
올해 글로벌 탄소배출, 팬데믹 전 역대최대 수준 접근
2021.11.08

GCP, “전 세계 탄소 배출량 역대 최고치에 근접”
올해 화석연료 탄소 배출량 지난해보다 4.9% 증가

 

캡처.JPG

 

[헤럴드경제=유혜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지난해 주춤했던 전 세계 이산화탄소(CO₂)배출량이 올해 경제활동 회복과 함께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며 역대 최고치에 근접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글로벌탄소프로젝트(GCP)가 밝혔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추적하는 국제 연구 단체인 GCP는 영국 글래스고에서 진행 중인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연례보고서를 공개했다.

 

GCP에 따르면, 올해 화석연료 연소에서 비롯되는 탄소 배출량은 지난해보다 4.9%까지 증가한 36.4Gt(기가톤)에 이르러 팬데믹 전인 2019년 수준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 등의 영향으로 경제 활동이 제한되면서 탄소 배출량이 전년보다 5.4% 감소했었다.

 

로버트 잭슨 미 스탠퍼드대학의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고무밴드처럼 다시 튀어 올랐다”며 “이는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8년 이듬해에 탄소 배출량이 1.5% 줄었다가 2010년에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다는 듯 다시 5% 튀어 오른 것과 똑같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인 중국의 경우 올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11Gt에 달해 2019년에 비해 5.5% 늘어날 것으로 GCP는 예상했다.

 

전 세계 탄소 배출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중국이 팬데믹으로 주춤했던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석탄발전소의 가동을 부쩍 늘리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 세계 3위인 인도 역시 올해 탄소 배출량이 2019년보다 4.4%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전 세계 석탄 사용은 2014년 최고점을 찍은 후 감소세를 보여왔으나, 올해는 비록 2014년 수준에는 못 미치더라도 팬데믹 이전인 2019년 수준을 상회할 것이라는 것이 연구자들의 전망이다.

 

노르웨이 오슬로에 있는 국제기후연구센터의 글렌 피터스 연구부장은 “석탄의 (사용량) 귀환이 정말 놀랍다”며 “우리는 중국의 석탄 사용이 이미 정점을 지났다고 생각했는데, 이제 정점이 다시 돌아온 셈”이라고 지적했다.

 

yoohj@heraldcorp.com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211104000703&ACE_SEARCH=1

SHARE
이전글
나무의 안부를 묻다
다음글
“산림파괴 중단” 선언에도…아마존 열대우림 파괴 ‘기록적 수준’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