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에코
뉴스
‘탄소중립’ 손 내민 개도국들...선진국, 손 잡을까
2021.11.02

온두라스·리비아 등 “도움 절실”
인도, 2070년까지 탄소배출 ‘0’

 

캡처.JPG

전 세계의 개발도상국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탄소 중립을 향한 목표를 공개하며 기후변화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그러면서 개도국에 대한 선진국의 지원이 시급하다며 목소리를 모았다.

 

1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와 브라질은 이날 열린 COP26 정상회의에서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새로운 목표를 공개했다. 온두라스, 리비아, 이집트 등의 개발도상국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선 선진국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미국,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탄소 배출량이 많은 인도는 207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2030년까지 인도 전력의 절반을 재생 에너지로 전환하고, 지금부터 2030년까지 예상 탄소 배출량을 10억톤 가까이 줄이겠다는 약속을 했다. 현재 인도의 전체 전력 중 70%가 석탄에 의해 생산된다.

 

미국과 유럽 국가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보다는 뒤처지지만, 많은 기후 전문가는 인도가 ‘실현 가능한’ 시점을 공약으로 내세웠다고 밝혔다.

 

브라질도 온실가스 배출량을 대폭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조아킹 레이치 브라질 환경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추가로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수준에서 50%를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레이치 장관은 “종전에 제시한 목표보다 상향 조정된 것”이라며 브라질이 적극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환경문제를 둘러싼 국제사회의 비판을 면하기 위해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아울러 기후변화의 피해를 고스란히 받는 개도국 국가 정상은 이날 선진국의 재정 지원을 요구했다.

 

압둘 드베이바 리비아 총리는 “부유한 국가는 재생 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하기 위해 개도국에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후안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은 지난 반세기 간 온두라스를 강타한 자연재해 82건 중 67건이 기후변화로 인한 재해였다며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이브라힘 솔리 몰디브 대통령은 “지구 평균 온도가 2도로 오르게 되면 몰디브는 해수면 아래로 사라진다”며 “선진국의 연간 1000억달러(약 117조5800억원) 재정 지원이 이행될 수 있도록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혜정 기자

 

yoohj@heraldcorp.com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211102000687&ACE_SEARCH=1

SHARE
이전글
나무의 안부를 묻다
다음글
한국 등 105개국 “2030년까지 산림 파괴 중단” 선언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