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에코
뉴스
‘2050 탄소중립’, 음식의 변화도 포함됩니다
2021.10.20

정부, ‘2050년 탄소 중립’ 시나리오 확정
농축수산 분야도 포함
고기 섭취와 음식물쓰레기 감소 등 식단 변화도 필요
온실가스 배출량 높은 ‘G20’ 변화 시급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정부가 지난 18일 ‘2050년 탄소 중립’ 시나리오를 최종 확정했다. ‘2050 탄소중립’이란 오는 2050년까지 국내 탄소 순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지난해 10월 정부는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파리협정(2015년 유엔 기후변화회의에서 채택된 파리기후변화협약)에 의거한 장기 저탄소발전전략을 수립한 바 있다.

 

탄소 감축하면 흔히 석탄 화력발전을 줄이고 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것이 떠올려진다. 하지만 이번 탄소중립 시나리오에는 농축수산 분야도 포함돼 있다. 즉 음식에서 나오는 탄소 배출 문제도 중요한 부분인 것이다. 탄소중립위원회(탄중위)는 이번 시나리오에서 식물성 대체육이나 배양육, 곤충 원료 등 대체가공식품 기술을 개발하고 시장의 확대를 통해 식단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마디로 육류 섭취를 지금보다 줄이자는 뜻이다.

 

20211020000064_0.jpg

 

국내 식품업체들이 ‘2050 탄소중립’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지난 7월 식품안전정보원은 유럽집행위원회가 발표한 ‘책임있는 식품사업 및 마케팅 실천을 위한 EU 행동 강령’을 소개한 바 있다. 유럽집행위원회는 식품업체에게 “영양균형이 잡히고 지속가능한 식단을 제공”할 것을 강조했다. 이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식품소비로 인한 환경발자국을 줄이자는 것이다. 유럽연합의 주요 내용은 ▷소비자·생산자·기후·환경을 위한 푸드체인 구축 ▷연구개발·자문 전환 지원 ▷지속가능한 식품시스템의 글로벌 전환 촉진 등이다.

 

정부 정책과 식품업체의 노력 뿐 아니라 소비자 식단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유럽연합이 식품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종합계획으로 내세운 것은 ‘농장에서 식탁까지(Farm to Fork)전략’이다. 이는 농산물 생산부터 포장과 수송, 그리고 소비자의 식습관, 음식물쓰레기 감축 등 생산과 소비에 대한 모든 과정이 포함돼 있다. 밥상위 음식을 먹고 쓰레기를 치우기까지 탄소가 발생되기 때문이다.

 

특히 소와 돼지고기 등 축산업과 낙농업에서 생산되는 식품들은 탄소 배출의 주요인으로 지목된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보고서에서 2005년 기준, 식품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양이 7.6Gt CO2e(기가톤, 이산화탄소 환산 수치)이지만, 현재처럼 육류 섭취를 전 세계가 계속 늘릴 경우에는 오는 2050년 11.4Gt CO2e에 달할 것으로 우려했다.

 

이러한 저탄소 식단은 특히 주요 20개국(G20)의 변화가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G20 국가는 전 세계 식품 관련 온실가스 배출량의 75%를 차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노르웨이 비영리단체 잇(EAT) 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식습관’ 보고서(2020)에 따르면 G20 국가를 중심으로 식습관과 건강, 기후변화의 인과관계를 분석한 결과, 미국과 유럽연합 27개 회원국의 경우 채소나 곡물 및 견과류의 함량이 상대적으로 적으며, 유제품이나 소고기에 많이 의존하는 식습관을 보였다. 한국 역시 육류 섭취가 급증하면서 현재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버틸수 있는 지구 용량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진의 브렌트 로켄(Brent Loken)박사는 “글로벌 식량 시스템에서 거대한 자리를 차지하는 G20 국가가 과일과 채소, 콩류, 견과류의 섭취를 늘리고, 육류및 유제품 소비를 줄인다면 현재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들어가는 비용을 최대 40% 줄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G20국가의 대부분은 유제품과 붉은 고기를 너무 많이 먹고 있으며, 이러한 식습관은 기후와 건강, 경제의 전반적인 부분에 해를 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gorgeous@heraldcorp.com

SHARE
이전글
나무의 안부를 묻다
다음글
'약속 이행 촉구' - 180만 공정무역 농민들이 전 세계 지도자들에게 COP26 기후 변화 대응 촉구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