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에코
뉴스
탄소배출 ZERO…‘물’을 암모니아로 바꾼다
2021.08.20

- 기계硏, 플라즈마 활용 그린암모니아 생산공정 개발

 

캡처.JPG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고 암모니아를 생산할 수 있는 친환경 생산공정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한국기계연구원은 플라즈마연구실 이대훈 박사 연구팀이 재생에너지를 이용해 상온 상압에서 암모니아를 생산하는 혁신 공정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1913년 프리츠 하버와 카를 보슈가 개발한 암모니아의 유기 합성법(하버-보슈법)은 암모니아를 비료로 사용해 농업 생산성을 크게 높이면서 농업혁신의 바탕이 된 발견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암모니아는 최근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연료로도 주목받고 있다. 질소와 수소 원자가 결합한 암모니아는 연소해도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하버-보슈법으로 암모니아를 합성하려면 압력 200기압 이상, 온도 400℃ 이상의 고온 조건을 갖춰야 한다. 또한 수소를 얻기 위해 천연가스 등의 화석연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에너지 소모가 크고, 이산화탄소 배출도 많다.

 

연구팀은 질소 플라즈마에 물을 공급하고 분해하면서 수소와 질소산화물을 생산하고, 이를 촉매로 공급하여 암모니아를 만드는 공정을 개발했다. 이 플라즈마 반응으로 만든 질소산화물의 99% 이상은 암모니아로 쉽게 합성할 수 있는 일산화질소 상태가 된다. 합성된 일산화질소는 함께 생성된 수소와 반응해 95% 이상의 높은 선택도로 암모니아를 합성하며, 이 반응에 필요한 열은 플라즈마 분해 과정에서 발생한 열을 이용한다.

 

이 공정은 별도의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으며 이산화탄소 배출도 없는 ‘그린 암모니아’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로, 하버-보슈법의 대안으로 제안되고 있는 다양한 전기화학적 암모니아 생산법 대비 300~400배의 수율을 거둘 수 있다.

 

또 기존 고온 고압 공정이 아닌 상온 상압 조건에서 물과 질소만으로 암모니아의 생산이 가능하고, 모듈형 시스템을 통해 비교적 쉽게 공정을 대규모로 확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캡처.JPG

연구팀은 향후 스케일 업 및 제품화 기술 개발을 통해 암모니아 생산 비용과 효율을 개선하여 국내외 엔지니어링 업체와 함께 암모니아 플랜트, 특히 상압, 상온 운전이 가능한 중소 규모 플랜트 분야 진출을 모색할 전망이다.

 

이대훈 책임연구원은 “재생에너지 기반의 전기를 사용하면 이론적으로 탄소배출이 없고 실제 설비 적용이 가능한 수준의 친환경적인 암모니아 생산 공정을 개발한 것”이라며 “앞으로 전 지구적인 탄소 배출량의 획기적 감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후속 연구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에너지분야 국제학술지 ‘ACS 에너지 레터스’ 8월 5일자로 게재됐다.

 

nbgkoo@heraldcorp.com

 

SHARE
이전글
에코페이스-호아킨 피닉스
다음글
우리 함께 #용기내_챌린지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