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기획
기사
“친환경이라면...비싸도 산다”
2021.03.18

헤럴드경제 ‘H.eco’ 연중기획
소비자 설문조사 75% 답변
‘친환경 기업 긍정 영향’ 87%
그린뉴딜정책 체감도는 낮아
‘그린 컨슈머리즘’ 국내 확산

 

 

KakaoTalk_20210318_161543880.jpg

 

소비자 4명 중 3명은 친환경 제품이 일반 제품보다 비싸더라도 기꺼이 사겠다는 의사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친환경 소비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헤럴드경제가 설문 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조원C&I)에 의뢰해 ‘친환경 소비 및 제품’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75.5%가 친환경제품이 일반 제품보다 비싸더라도 지갑을 열겠다고 응답했다.

 

이 중 친환경 제품이 기존 제품 가격의 10% 미만 더 비싸더라도 사겠다는 응답이 61.7%로 가장 높았다. 10~30% 비쌀 경우 구매 의향 비율은 12.4%, 30% 이상은 1.4%였다. 친환경제품에 추가 비용을 내야 한다면 안사겠다는 응답은 17.8%였고, 모르겠다는 응답은 6.7%였다. 제품 가격의 10~20% 정도는 환경을 위해 쓸 수 있다는 ‘그린 컨슈머’ 움직임이 국내에도 확산된 것을 분석된다.

 

그린 컨슈머(Green Consumer)란 자신에 사는 세대 뿐 아니라 다음 세대의 환경까지 생각해 사용 제품의 친환경 여부를 판단해 구매하는 소비자를 말한다. 유럽에서는 2000년대 초반부터 영국과 독일 등을 중심으로 중산층의 2030세대가 친환경 농산물과 공정무역 제품 등을 찾으면서 시작됐다.

 

이와 함께 친환경 제품 생산이 ‘기업 이미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이 86.7%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응답률 10.5%)’고 대답한 사람들보다 8배 이상 많았다. 특히 매우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이 52%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 기업들의 친환경 활동이 기업 평판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기업들의 ‘필(必)환경’ 정책이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분석된다.

 

친환경소비를 방해하는 요소로는 ‘부족한 인프라나 미흡한 정부정책’이 27.4%의 응답률을 기록해 가장 높았다. 정부가 최근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을 발표하는 등 환경 보호 정책을 강화하고 있지만, 일반 소비자들은 아직 부족하다고 느끼는 셈이다. 이어 ‘낮은 사회적 인식’(25.2%)과 ‘부족한 시간 등 개인적 이유’(19.1%), ‘친환경 소비 방법을 몰라서’(18.9%)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는 “친환경 소비는 그간 소수 개념있는 소비자들 위주로 이뤄졌지만, 코로나19를 지나 오면서 자연에 대한 인간의 태도 변화로 새로운 소비 트렌드가 됐다”면서 “기업들도 환경을 생각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18세 이상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무선 임의번호걸기(RDD)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신소연·주소현 기자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210318000706&ACE_SEARCH=1

 

KEYWORD
SHARE
이전글
전 세계 K팝 팬들, 기후행동 나섰다…“아이돌 선행에 영감”
다음글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 ‘그린수소’...물에서 찾아낸 탄소중립시대의 길[미래산업 플러스]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