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UM
종료
[H.eco Forum 2022] <Climate Crisis and the Ocean>
2022-05-26 ~ 2022-05-26

1280_720_1.jpg

Introduction & Program

 

H.eco Forum은 2021년 개최된 1회 포럼에서 ‘기후위기시계를 마주하다’라는 주제로 인류에게 가장 시급하고 근본적인 문제를 다루며 그 대응방안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포럼 이후 기후위기시계에 대한 관심이 고조됐고, 기업과 개인의 대응 움직임이 활발해지는 데에도 기여했다고 자부합니다.

 

그러나 향후 전망은 낙관적이지 않습니다. 글로벌 팬데믹으로 탄소배출이 완화된 시기를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현 시스템이 지속된다면 지구의 자생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과학적 자료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H.eco Forum 2022에서는 “Climate Crisis and the Ocean; 기후변화와 바다”를 주제로 삼았습니다. 지구 표면적의 70%, 지구를 구성하는 물의 95%를 구성하며 모든 생명과 생태계를 조절하는 바다의 위기를 제대로 인지하고, 이에 시기 적절한 대응방안을 준비하고 또 행동하자는 의도입니다.

 

환경문제에 있어서는 개인, 기업, 정부 등 우리 모두가 ‘이해관계자’ 입니다. 우리 후손에게 깨끗한 지구를 물려주기 위한 H.eco Forum의 두번째 발걸음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행 사 명 : H.eco Forum 2022
일     시 : 2022. 05. 26 (목)
장     소 : 서울 노들섬 다목적홀 숲
주     제 : Climate Crisis and the Ocean; 기후위기와 바다
주     최 : ㈜헤럴드

 

At the first forum held in 2021, H.eco Forum dealt with the most urgent and fundamental issues for humanity under the theme of “We Face the ‘Climate Clock’” and discussed countermeasures.

 

The forum led to greater interest in the ‘Climate Clock,’ which Herald Corp. had installed on the rooftop of its headquarters in Seoul. And it has also contributed to the active response of groups and individuals.

 

After an abrupt decline in global carbon dioxide emissions during the COVID-19 pandemic, caused by lockdowns, carbon emissions will likely rebound in 2021, researches predict. Numerous scientific reports that are recently published also note that if the current system continues, the Earth's self-resilience will not work.

 

The Sixth IPCC Assessment Report said, "In every scenario, the Arctic is likely to have a sea-ice-free September at least before 2050," seriously warning of the risk of sea-level rise caused by climate change.

 

At the current rate of carbon emissions, the problems in the wake of the climate crisis—from water scarcity, rising sea levels to decreasing crop productivity – will forcibly displace more than 200 million people in six regions worldwide, according to an estimate by World Bank.

 

In addition, changes in sea temperature and ocean currents are causing a disturbance in the marine ecosystem. Recent studies have shown that overfishing and marine litter weaken the function of the sea.

 

In response, the 2022 forum will take place under the theme "Climate Crisis and the Ocean." The forum aims to address the sea crisis that constitutes 70% of the Earth's surface area and 95% of the water that makes up the Earth and prepare and act on timely countermeasures.

 

• Forum : H.eco Forum 2022
• Date  : 2022. 05. 26 (Thu)
• Location : Multipurpose Hall Forest on Nodeulseom in Seoul
• Theme : Climate Crisis and the Ocean
• Host : Herald Corp.

 

 

프로그램_02.jpg

 

 

 

 

CEO Message

 

We Face the “Climate Crisis and the Ocean”

 

헤럴드는 지난해 H.eco Forum 출범, 환경대상(H.eco Awards) 제정, 환경분야 대학생 명예기자 운영 등 친환경 행보에 시동을 걸고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세계 세번째, 아시아 최초로 본사 사옥에 설치한 기후위기시계는 세간의 많은 관심을 끌며,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올해 H.eco Forum은 기후위기와 해양 변화의 상관관계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지구 표면적의 70%를 구성하는 물, 그 중에서도 생명과 생태계를 조절하는 해양의 위기를 바로 보자는 의도입니다. 해수면 상승과 해양 쓰레기 등 인간과 바다 생태계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는 문제들과 대책 등을 집중 조명합니다.

 

올해도 세계 최고의 전문가들과 함께 환경문제를 짚어보는 소중한 시간이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누구보다 환경문제의 심각성에 공감하고, 열정적으로 H.eco Forum에 관심과 애정을 보내 주시는 여러분들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We Face the “Climate Crisis and the Ocean”

 
It has been a year since The Herald began a concerted effort for the environment, establishing the H.eco Forum, H.eco Awards and an honorary press corps of university students.

Last year, The Herald installed Asia’s first, and the world’s third, Climate Clock atop the Herald Square in Seoul. The Climate Clock drew much public interest, and serves as a reminder of the seriousness of the climate crisis.
 
This year’s H.eco Forum focuses on the impact of the climate crisis on the marine environment. Water covers 70 percent of the Earth’s surface, and this year’s forum aims to put the spotlight on the crisis of the oceans that influence all life and ecosystems.
 
The forum will delve into the problems humankind is causing for the oceans such as rising sea levels and marine debris, and the solutions to such issues.
 
I hope this year’s forum will prove invaluable in delving into environmental issues with leading experts from around the world.
 
I express my sincere thanks and respect to you, for your concerns for the environment and for your interest in H.eco Forum.
 
Thank you. 
 
     ㈜헤럴드 대표이사 전 창 협                              코리아헤럴드 대표이사 최 진 영
Herald Corp. CEO & Publisher                                The Korea Herald CEO
Jeon Chang-hyeop                                               Choi Jin-young

 

1.-Sylvia-Earle_B.jpg

  

Keynote Speaker

실비아 얼 / 해양보호단체 ‘Mission Blue(미션블루)’ 창립자 겸 회장, 내셔널지오그래픽협회 전속 탐험가

(Sylvia Earle / President and Chairman of Mission Blue and a National Geographic Society Explorer in Residence)

 

실비아 얼은 해양보호단체 ‘Mission Blue(미션블루)’의 창립자 겸 회장이자 내셔널지오그래픽 협회 전속 탐험가다. 언론매체 <The New Yorker>와 <New York Times>는 ‘Her Deepness(해저의 제왕)’, 미국 의회도서관은 ‘살아있는 전설’, <Time>매거진은 ‘지구의 첫 영웅’이라는 칭호를 그에게 선사했다. 해양학자 겸 탐험가이자 작가 겸 강연자인 얼 박사는 평생을 현장 연구자, 기관장, 기업 및 비영리 단체 디렉터로 활동해오고 있다.

 

Dr. Sylvia Earle is the President and Chairman of Mission Blue and a National Geographic Society Explorer in Residence. She is called “Her Deepness” by the New Yorker and the New York Times, “Living Legend” by the Library of Congress, and “First Hero for the Planet” by Time Magazine. She is an oceanographer, explorer, author and lecturer with a lifetime of experience as a field research scientist, government official, and director for corporate and non-profit organizations.

 

2.-Anote-Tong_B.jpg

 

Keynote Speaker

아노테 통 / 키리바시 전 대통령
(Anote Tong / Former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iribati)

 

아노테 통은 태평양 도서국가 키리바시의 전직 대통령으로 2003년부터 2016년까지 3차례 연임했다. 재임기간 동안 그는 대통령으로서 기후변화 영향에 취약한 키리바시와 인근 태평양 국가 국민들이 직면하고 있는 생존에 대한 위협을 세계적 관심사로 이끌어내며 이 지역의 미래를 위해 각종 캠페인을 벌여 왔다. 이와 같은 기후변화 대응 및 해양보존에 대한 공헌과 리더십으로 그 공로를 인정받아 두 차례 노벨평화상 후보로 지명되었고, 선학평화상과 힐러리 상 등을 수상했다. 그는 퇴임 후 2016년부터 2018년까지 국제보호협회(Conservation International)에서 활동했고, 글로벌 강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Anote Tong was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iribati, having served the maximum three-term limit between 2003 to 2016. During his terms in office, he was responsible for drawing international attention to the human dimension of climate change by highlighting the existential threat faced by his people and those of other vulnerable countries on the frontline of the impacts of climate change, many of which are in the Pacific Region. For his contribution and leadership i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he has been nominated twice for the Nobel Peace Prize, was awarded the Sun Hak Peace Prize, the Edmund Hilary Award, and several other awards. On leaving office, he joined Conservation International as a Distinguished Fellow from 2016 to 2018 and continues to speak worldwide at conferences and institutions.

 

3.-Axel-Timmermann_B.jpg

 

Session1. 해수면 상승 (Rising Sea Levels)

악셀 팀머만 / 부산대학교 ICCP(기후물리연구단) 단장
(Axel Timmermann / Professor and Director of the IBS Center for Climate Physics, Pusan National University)

 

악셀 팀머만 단장은 독일 막스플랑크 기상학연구소와 함부르크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후 독일 킬대학 해양과학연구소 팀장을 거쳐 하와이대학 정교수로 재직하기도 했다. 현재 부산대 석학교수로 재임 중이며, 부산대 기초과학연구원 기후물리연구단 단장을 맡고있는 악셀 팀머만은 쿼크-글루온 플라즈마, 엘니뇨-남방 진동, 빙하 주기, 급격한 기후 변화, 기후 예측, 인류 이주, 바이오-광학 및 역학 시스템 이론에 이르는 주제에 대해 200개 이상의 논문을 출판하기도 했다. 또한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에 2018년부터 2021년까지 4년 연속으로 선정됐다.

 

Axel Timmermann conducted his Ph.D. research at the Max Planck Institute of Meteorology in Hamburg, Germany, and received his Ph.D. in Meteorology from the University of Hamburg. He was a research team leader at the IfM-GEOMAR/University of Kiel, Germany, and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Hawaii. Timmermann has become the Director of the new IBS Center for Climate Physics (ICCP)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where he also holds a Distinguished Professorship. He has published over 200 peer-reviewed articles on subjects ranging from Quark-Gluon Plasma, relativistic hydrodynamics, the El Niño-Southern Oscillation, glacial cycles, abrupt climate change, climate prediction, human migration, bio-optics, and dynamical systems theory. Timmermann was listed as a Highly Cited Researcher by Clarivate Analytics for four consecutive years from 2018 to 2021.

                                                           

5.-Kadir-Van-Lohuizen_B.jpg

 

Session1. 해수면 상승 (Rising Sea Levels)

카디르 반 로후이젠 / 포토저널리스트
(Kadir van Lohuizen / Photojournalist, Co-founder of NOOR)

 

카디르 반 로후이젠의 작품들은 세계 7대 강 유역의 오염, 해수면 상승, 다이아몬드 산업, 북미 이민자, 북극 및 대도시의 쓰레기 처리 문제를 다룬 장기 프로젝트를 통해 잘 알려져 있다. 포토저널리즘 부문에서 수상 이력이 화려한 그는 세계보도사진전(World Press Photo Contest) 심사위원을 역임했으며, 8년간 세계보도사진재단(World Press Photo Foundation) 감사위원회로 활동했다. 현재 암스테르담에 거주하며 후학 양성과 강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Kadir van Lohuizen has covered conflicts in Africa and elsewhere, but is probably best known for his long-term projects on the seven rivers of the world, the rising of sea levels, the diamond industry, migration in the Americas, Wasteland, where he investigated (mis)management of waste in six megacities and the Arctic, the new frontier. Kadir has received numerous prizes and awards in photojournalism. In 2000 and 2002. Kadir was a jury member of the World Press Photo Contest and was on the supervisory board of the World Press Photo Foundation for eight years. Kadir is a frequent lecturer and photography teacher and is based in Amsterdam.

 

 

4.-Henk-Ovink_B.jpg

 

Session1. 해수면 상승 (Rising Sea Levels)

 헹크 오빙크 / 네덜란드 수자원 국제협력 특사
(Henk Ovink / Special Envoy for International Water Affairs, Kingdom of The Netherlands)

 

헹크 오빙크는 2015년 네덜란드 수자원 국제협력 특사로 임명된 후 물 문제에 대한 국제적 경각심을 고취시키는 것에 앞장 설 뿐 아니라 각국 정부, 국제기구, 민간기업, NGO 등 각 부문의 제도적 역량과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데 힘쓰고 있다. 현재 UN과 월드뱅크(World Bank)의 High Level Panel(지속가능한 해양 경제를 위한 고위급 패널) 물 부문 보좌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Henk Ovink was appointed in 2015 by the Dutch Cabinet as the first Special Envoy for International Water Affairs. As the Ambassador for Water, he is responsible for advocating water awareness around the world, building institutional capacity and coalitions amongst governments, multilateral organizations, private sectors and NGOs, and initiating innovative approaches to address the world's stressing needs on water. He is also Sherpa to the UN / World Bank High Level Panel on Water.

 

7.-전승수_B.jpg

 

Session 2. 해양생태계 변화 (Changing Marine Ecosystems)

전승수 / 전남대학교 명예교수
(Chun Seung-Soo/ Professor Emeritus of Chonnam National University)

 

갯벌 퇴적학 및 해양지질학 국내 최고의 석학으로 꼽히는 전승수 교수는 2020년까지 전남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로서 국제퇴적학회 중앙위원, 국제학술지 편집장,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을 역임했다. 현재 (사)생태지평연구소 이사장, 유네스코 인간과생물권계획(MAB) 한국위원회위원과 외교부 공공외교 네트워크 위원으로도 활동 중인 전승수 명예교수는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추진 신청서 주집필자로 한국의 갯벌이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될 때까지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으며 지난해 11월 신안갯벌박물관 명예관장으로 위촉됐다. 대한지질학회와 한국습지학회에서 학술상을 수상했으며, 해양수산발전의 공로를 인정받아 2006년 대통령 표창, 2009년 근정포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Chun Seung-soo, one of the nation’s top scholars in tidal-flat sedimentation and marine geology, served as a professor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s Faculty of Earth Systems and Environmental Sciences until 2020. He was a core member of the International Sedimentological Congress, editor-in-chief of the Geosciences Journal, and a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committee member. Currently, he is a director of the Eco Horizon Institute, a member of UNESCO’s Man and the Biosphere Programme (MAB), and a board member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Public Diplomatic Network. Likewise, he played a key role when Korea's mudflats were designated a World Natural Heritage Site, and he was appointed honorary director of the Sinan Mudflat Museum last year. He received an academic award from the Geological Society of Korea and the Korean Wetland Society. Additionally, he was awarded the Presidential Commendation in 2006 and the Geun-jung medal in 2009 in recognition of his contribution to the development of marine fisheries.

 



그림1.jpg

 

Session 2. 해양생태계 변화 (Changing Marine Ecosystems)
이정아 / 헤럴드경제 기자

이정아는 자연을 관찰하며 기후위기 시대의 글쓰기가 무엇인지 고민하는 기자다. 기후위기, 인간활동으로 균형이 무너진 국내 생태계를 주제로 한 <라스트 포레스트>, <라스트 씨> 연재 보도를 해왔다. 2021년 한국언론학회 한국팩트체크대상 우수상, 2021년 한국과학기자협회 올해의 의과학취재상, 2018년 한국콘텐츠진흥원 뉴미디어 콘텐츠상(다큐·교양) 우수상 등을 수상했다.

 

장수진 /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Marine Animal Research and Conservation, MARC) 창립자 겸 대표

장수진은 연구를 중심으로 한 해양동물보전단체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Marine Animal Research and Conservation, MARC) 창립자이자 대표이다. 해양포유류와 바다거북을 연구하며 얻은 학술적 지식을 해양동물보전에 활용하고자 힘쓰고 있다. MARC를 통해 연구 및 캠페인, 시민참여과학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저듸, 곰새기'의 저자이기도 하다. MARC는 그 활동을 바탕으로 2020년 10월 해양보호생물 보호·보전 유공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김미연 /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Marine Animal Research and Conservation, MARC) 창립자 겸 부대표

교토대학교 야생동물연구센터(Wildlife Research Center)에서 남방큰돌고래와 상괭이 소리와  행동 생태를 연구하고 있으며,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Marine Animal Research and Conservation, MARC)의 창립자이자 부대표이다. MARC를 통해 다양한 해양 동물 연구를 진행하고 보전을 위해 남방큰돌고래 등지느러미 카탈로그를 발행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 MARC는 그 활동을 바탕으로 2020년 10월 해양보호생물 보호·보전 유공장관 표창을 받았다.    

 

문효방 / 해양생태계(해양포유류) 유해물질 분석 및 영향평가 전문가, 국제규제물질(POPs) 선정위원

문효방 교수는 해양생태계에 잔류하는 극미량유해물질 분석 및 영향 평가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가이며 한양대학교 해양융합공학과 정교수이다. 한양대학교 휴먼/생태분석연구실(HEAL)에서는 해양환경, 해양포유류에 대한 환경호르몬과 같은 독성물질의 영향을 평가하여 이 물질들의 규제 및 관리를 위한 과학적 방법을 개발하고 있다. 문교수는 현재 (사)코리아팝스포럼의 대표이사이며, 전지구적 오염물질인 잔류성유기오염물질(POPs)을 선정하는 전세계 선정위원 32인 중 1명으로 연안, 심해, 남극, 북극 등 장거리로 이동하는 오염물질을 탐색하기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그림4.png

  

Session 2. 해양생태계 변화 (Changing Marine Ecosystems)

 남성현 /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부교수
(Nam SungHyun / Associate Professor, School of Earth and Environmental Sciences, Seoul National University)

 

남성현 교수는 기후환경 분야의 대표적인 학자로 꼽히며 현재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부교수로 서울대학교 해양환경관측연구실에서 바다 속에 투입된 여러 무인관측장비(해양로봇) 혹은 인공위성 등의 간접적인 원격탐사 방법으로 수집한 관측정보를 이용하여 물리적인 해양환경과 그 변동을 지배하는 역학 과정들을 규명하고 있다. 한반도 연안역과 동아시아 연해는 물론 남극대륙 주변 대륙붕 해역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안과 지역해 및 대양에 관심을 두고있다. 남성현 교수는 <위기의 지구, 물러설 곳 없는 인간>, <2도가 오르기 전에> 등의 저자이기도 하다.

 

Professor Nam Sung-hyun is one of the leading scholars in climate and environmental studies and is currently an associate professor at the School of Earth and Environmental Scienc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is currently identifying the physical marine environment and its dynamics using observation information collected by indirect, remote sensing methods such as unmanned observation equipment like ocean robots and satellites put into the sea at Seoul National University's Ocean Observation Laboratory. Nam has interests in various coasts, regional seas, and oceans, ranging from the coastal areas of the Korean Peninsula and East Asia to the continental shelf waters around Antarctica. He is also the author of "Earth in crisis, Real threat to life" and "Blue Planet Earth."

 

김연하 /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오션 캠페이너
(Kim Yeon-ha / Ocean campaigner of Greenpeace Seoul office)

 

2020년 7월부터 현재까지 그린피스에서 오션 캠페이너로 활동 중인 김연하는 2030년까지 30%의 전 세계 바다가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연하 캠페이너는 아쿠아리움 마케팅팀에서 한국 토종고래인 ‘상괭이’의 구조 및 방류와 관련된 업무들을 진행하며 자연스럽게 해양보호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앞으로도 해양 캠페인을 통해서 전 세계 바다보호를 위한 법적 규제를 마련하고 더 많은 시민들의 목소리가 적극적인 바다보호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캠페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Kim Yeon-ha has been an active ocean campaigner in Greenpeace since July 2020. She is carrying out various activities to ensure that 30% of the world's ocean can be designated as marine protected areas by 2030. Kim naturally became interested in marine protection while she was working at an aquarium as a marketer doing works related to the rescue and release of a Korean native whale called finless porpoise. She is planning to help prepare legal regulations for ocean protection through her campaigns and believes that the voices of citizens are the driving force for active protection.

 

10.-나경수_B.jpg

 

Session 3. 인간과 바다 (Humanity and the Ocean)

나경수  / SK지오센트릭 대표이사 사장

KYUNGSOO NA / CEO of SK Geo Centric

 

SK이노베이션에서 경영기획실장, 전략기획본부장 등을 역임한 대표적인 전략기획통으로,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위해 화학 사업을 육성하고, 배터리 사업을 Initiate 하는 데 큰 역할을 하였다. 현재는 SK지오센트릭 대표이사로서 ‘Green for Better Life’ 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친환경 비즈니스 성장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지구 중심적 생각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작년 회사의 사명을 SK지오센트릭으로 변경하였다. 또한 플라스틱 순환경제 체제를 갖추기 위해 화학적 재활용 기술, 열분해유 기술, 해중합 기술 등 다양한 친환경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다. 한편,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캠페인을 주도하며, ‘용기내 챌린지’, ‘플로깅’ 등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KYUNGSOO NA served as the head of business management and head of strategic planning at SK Innovation and played a major role in fostering the chemical business and initiating the battery business to diversify the portfolio. As CEO of SK Geo Centric, he is currently focusing on eco-friendly business growth to realize the company's vision of "Green for Better Life." In particular, the company changed its name to SK Geo Centric last year with the will to prioritize earth-centered thinking. It also leads various eco-friendly projects such as chemical recycling technology, pyrolysis oil technology, and depolymerization technology to achieve a plastic circulating system. Meanwhile, he leads the "zero waste" campaign and actively participates in using reusable container challenges and plogging.

 

 2.png

 

 Session 3. 인간과 바다 (Humanity and the Ocean)

변수빈 / 디프다제주 대표

 Byeon Subin / President of Diphda Jeju

 

변수빈은 제주를 기반으로 한 해양쓰레기 수거 비영리단체 디프다제주(Diphda Jeju) 의 대표이자 그린다이버이다. 2018년부터 해양쓰레기 수거 캠페인 봉그깅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2020년 제 12회 SBS 물환경대상 시민사회부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등을 수상했다.

 

Byeon Subin is the head of Diphda Jeju, a non-profit organization for collecting marine waste based in Jeju, and a sea diver. She has been carrying out a campaign named Bongguging to collect marine debris since 2018. As a result, she has won the 12th SBS Ecowater Awards and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wards.

 

원종화 / 주식회사 포어시스 대표이사
Jonghwa Won / CEO of Foresys Co., Ltd.

 

원종화는 ㈜포어시스(Foresys Co., Ltd.)의 대표이사이며, 연세대학교에서 토목환경공학(civil and environmental engineering) 전공으로 응용역학(applied mechanics) 박사를 취득했다. 신재생을 포함하는 에너지분야, 해양환경 분야의 연구, 정책, 엔지니어링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아 국내외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해양쓰레기의 초기 육상 유출 방지를 위한 하천관리, 해양폐기물의 산업소재화 부분에 사업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올해 부산에서 개최되는 제7차 해양쓰레기컨퍼런스(7th International Marine Debris Conference, UNEP)의 학술분과위원,  ISO/TC 8/SC 7 선박기인쓰레기 관리(Management and handling of shipboard waste on inland navigation vessels) 전문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해양 쓰레기의 방지, 수거에서 자원순환, 가치소비에 이르는 선순환 밸류체인 구축이 꿈이다.

 

Jonghwa Won is the CEO of Foresys Co., Ltd. and earned a bachelor’s degree in Civil and Environmental Engineering from Yonsei University and a Ph.D. in Applied Mechanics. He is working as an expert in Korea and abroad in recognition of his expertise in research, policy, and engineering in the energy and marine environment field, including renewables. In particular, he has made business achievements in river management and industrial materialization of marine waste. He is a member of the Organization Committee of the 7th International Marine Debris Conference held in Busan this year and an expert on the Management and handling of shipboard waste on inland navigation vessels. His dream is to establish a virtuous cycle value chain from preventing and collecting marine debris to resource circulation and value-conscious consumption.

 

 

그림1.jpg

 

특별세션. 더 늦기 전에 기후정의 (Special Session. Climate Justice Before It's Too Late)

H.eco Awards 2021 수상팀 (Winners of H.eco Awards 2021)

김지윤 / 기후변화청년단체GEYK 대표 (Jiyun Gim / Representative of GEYK(Green Environment Youth Korea))

김원호/ 사단법인 에코피스아시아 이사장 (Kim Won-ho / The chairman of the board of Corporation Ecopeace Asia)

임병걸 / 주식회사 커피큐브 대표이사 (Charle Lim/ CEO of Coffee Cube)

장성은 / 요크 대표이사 (Chang SungUn / CEO of YOLK)

 

김지윤 대표는 기후변화청년단체GEYK의 대표로 나 하나쯤이 세상을 바꾼다는 신념을 가지고 세대간 형평성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활동하고 있다. 2014년부터 기후변화에 관심을 가지고 개인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한 각종 프로젝트와 캠페인을 기획하고 실행중이다. 초국가적인 기후위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외 청년들과 함께 협업하며, COP(기후변화당사국총회) 등에 한국 청년대표로 활약했으며, 시민사회 활동 뿐만 아니라 국제기구의 환경 분야 컨설턴트로 근무, 현재는 기후금융 관련 컨설팅 및 투자 커리어를 쌓아나가고 있다. 또한 서울시 청년정책네트워크의 기후환경분과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서울시 나눔카 전기차 보조금정책(2020.05)과 서울시 시금고 조례 개정 제안(2021.05) 등이 통과되어 서울시 기후변화 정책에 일조하였다.

 

Jiyun Gim, a representative of the Green Environment Youth Korea (GEYK), makes intergenerational equity a top priority, believing that one person can change the world. Gim has been planning various projects and campaigns to induce individual changes in climate change since 2014. She collaborated with young people abroad to solve the global climate crisis, served as a Korean youth representative at the COP, worked as an environmental consultant for civil society and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nd is currently building a consulting and investment career regarding the environment. She is also a climate and environment division manager of the Seoul Youth Policy Network. In addition, she contributed to making changes in Seoul's climate change policies.

 

김원호 이사장은 1970년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을 졸업하고 중앙 국제 특허법률사무소를 거쳐 지난 1981년 특허로펌 유미(YOU ME)를 설립해 업계 최고 법인으로 키워냈다. 독립운동가이자 사회운동가였던 함석헌(1901~1989) 선생의 씨알사상에 영향을 받아 김 이사장은 자연스레 환경보호 사업에 뛰어들었고, 2000년대 초반 사막화방지센터라는 이름으로 출범한 지금의 에코피스아시아를 이끌며, 기후위기에 적응하기 위한 노력을 전 세계에서 이어나가는 중이다.

 

Kim Won-ho, a chairman of the board of Corporation Ecopeace Asia and a managing partner of YOU ME,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Before establishing the patent law firm YOU ME, he worked at the Central Intellectual Property and Law Office. Influenced by independence activist and social activist Ham Seok-hun (1901-1989), Kim naturally entered the environmental protection project. He has been leading Ecopeace Asia since the early 2000s and continuing his worldwide efforts to prevent a climate crisis.

 

임병걸 대표이사는 세계 최초의 커피박(찌꺼기) 천연 고형화 기술 개발을 시작으로, 감귤껍질 등 음식물쓰레기 전반에 걸쳐 100% 천연 재활용을 목표로 하는 국내외의 선도적인 기술리더이다. 또한 기술을 통한 직접 생산이 아닌 민관공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취약계층에게 천연 고형화 기술을 공유하고, 공공기관의 공간과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2018년 혁신적인 에코디자인 부문에서 국내 유일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으며, 2021년 정부혁신 국가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국무총리상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Charle Lim, CEO of Coffee Cube, is a technology leader who aims to recycle 100% of food waste, such as tangerine peel. He invented the world's first natural solidification of coffee grounds technology. In addition, He shares natural solidification technology with the vulnerable in Korea and creates sustainable development through cooperation wit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In 2018, he won the Minister of Environment Awards in Korea in the category of innovative eco-design, and in 2021, he received the Prime Minister's Award for his contribution to the development of government innovation for national society.

 

장성은 대표는 시카고 미대에서 디자인을 전공하고 2012년 처음 창업을 했다. 첫 프로젝트인 솔라페이퍼는 종이처럼 얇고 가벼운 태양광 충전기로 킥스타터에서 1백만불 이상 펀딩에 성공한 최초의 한국 기업이 되었으며 CNBC, BBC 등 해외 메이저 미디어에 보도 되었다. 최근 프로젝트인 솔라카우는 아프리카의 아동노동과 전기 보급 문제를 해결하는 프로젝트로 IF social impact prize, Green award, TIME 지 등 다수의 해외 권위 있는 상들을 수상하며 디자인과 기술이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 바 있다. 현재 요크의 대표이사로 재직중이다.

 

Chang Sungun, CEO of YOLK, majored in design at the School of the Arts Institute of Chicago and founded her company in 2012. Solar Paper, a paper-thin and light solar charger that was the company's first project, became the first Korean company successful in fundraising on Kickstarter for more than $1 million. It was reported by major foreign media such as CNBC and BBC. In addition, Solar Cow, the recent project to solve the problem of child labor and electricity supply in Africa, won many prestigious global awards such as the IF Social Impact Prize, Green Award, and TIME. Again, she proved how design and technology could contribute to a better world.

1.-Sylvia-Earle.jpg

 

푸른 희망: 아름다운 바다 탐험

(Blue Hope: Exploring Earth’s Magnificent Oceans)

실비아 얼 / 해양보호단체 ‘Mission Blue(미션블루)’ 창립자 겸 회장, 내셔널지오그래픽협회 전속 탐험가

(Sylvia Earle / President and Chairman of Mission Blue and a National Geographic Society Explorer in Residence)

 

7,500시간 이상을 해저에 머물며 해양 보전을 위한 전반의 노력을 쏟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바다를 지키고 복원하겠다는 실비아얼의 소망은 한 번에 한 군데씩 해양보호구역을 지켜내는 점진적 성과를 보이며 견인력을 얻고 있다. 국경과 이념을 넘나들며 일하는 그는 멕시코 걸프만에서 발생한 ‘딥 워터 호라이즌 원유 유출 사고’와 같은 해양 위기 대응 방법 및 해양 보호 법안에 대해 미국을 포함한 각국 정부에 조언을 건넬 예정이다. 해양 문제가 인류에 끼치는 영향을 설명하며, 숨 쉬는 공기와 마시는 물도 바다에 달렸다고 강조한다. 해양생태계 문제에 가장 큰 원인은 인간이지만, 바다를 지킬 수 있는 유일한 희망도 바로 인간이라고 말하고 있다.

 

With more than 7,500 hours logged underwater, and the poise that comes with having worked in just about every facet of ocean conservation, Sylvia Earle’s wish to save and restore the ocean is gaining traction, one marine preserve at a time. Working beyond borders and ideologies, Dr. Earle advises heads of state in the U.S. and abroad on critical marine protection legislation and crisis response, including the Deep Horizon oil spill in the Gulf of Mexico. On public, private, and academic stages worldwide, she strives to help us understand the consequences of everything we put into—and everything we take out of—the ocean, noting that every breath of air we take and every drop of water we drink depends upon its health. Most importantly, she believes that although humans are largely responsible for many stresses on the ocean, we also are its best hope for survival.

 

 

2.-Anote-Tong.jpg

 

작은 섬나라에 닥친 기후위기

(The Climate Crisis and Small Island Nations)

아노테 통 / 키리바시 전 대통령
(Anote Tong / Former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iribati)

 

아노테 통은 태평양의 작은 섬나라들이 마주하고 있는 기후변화의 영향과 기후위기에 가장 취약할 수 밖에 없는 그 곳의 지리적 구조에 대해 설명하며, 기후변화의 파급력이 더욱 뚜렷해짐에 따라 해당 국가들이 직면할 심각한 내일을 이야기 하고자 한다.  세계적으로 대기 온도가 상승함에 따라 해수면이 높아지고, 이 지역 열대성 폭풍의 빈도와 강도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설령 온실가스 배출이 급격히 감소하더라도 이들 태평양 섬나라 국민들의 삶의 터전은 머지않은 미래에 수몰될 것이다. 우리 인류가 이 섬들의 종말을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Anote Tong will give an account of the experiences on the ground of the small island nations in the Pacific region in the face of the impacts of climate change and how their geographical structure renders them the most vulnerable communities to this crisis. He will explore the realities of the dire future these countries will face as the impacts of the changing climate become even more pronounced. The rise in global temperatures continues to drive sea levels to rise and increase the frequency and intensity of the tropical storms in the region. Some of these island communities face the reality of their homes being submerged in the near future even if greenhouse gas emissions were to be radically cut. Is there anything they or the global community can do about averting their impending demise?

 

3.-Axel-Timmermann.jpg

 

 기후 피해를 피하기 위한 기초 과학 사용법

(Using basic science to avert climate damages)

악셀 팀머만 / 부산대학교 ICCP(기후물리연구단) 단장
(Axel Timmermann / Professor and Director of the IBS Center for Climate Physics, Pusan National University)

 

그는 탄소와 관련된 주요 문제인 지구 온난화와 해수면 상승, 해양 산성화, 해양 과탄산화 이 3가지 기초 과학에 대해 짚어볼 예정이다. 또한 기후 보호 전략에서 누락되어 있는 과학적 정보들을 설명하고, 예측되는 지역별 기후 위협에 적응하기 위한 지속가능하고도 효율적 조치를 개발하는데 초고해상도 슈퍼컴퓨터 모델 시뮬레이션이 어떤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 얘기한다. 미래 적응 및 완화 노력은 규제나 기술혁신, 시장의 인센티브(탄소세 적용 및 배당 시스템)와 생태계 유지 사이의 균형에 의존해야 한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개인들이 앞장서 사회 변혁의 일부가 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미래세대를 위해 지금 우리는 빠르게 ‘탈탄소’ 해야한다.

 

Axel Timmermann will review the basic science behind the three major carbon problems: 1) Global warming and sea level rise, 2) Ocean Acidification, 3) Ocean Hypercapnia. He will further explain, what relevant scientific information has been ignored in the formulation of climate protection strategies and discuss how ultra-high resolution supercomputer model simulations of the earth system can help develop sustainable and efficient measures to adapt to projected regional climate threats. Future adaptation and mitigation efforts need to rely on a balance between regulation, technological innovation, market incentives (carbon tax and dividend systems) and ecosystem management. But most importantly, individual citizens need to step up to the plate and become part of a necessary societal transformation: for the sake of future generations, we urgently need to decarbonize our daily lives today.

                                                                                                                                                  

 

5.-Kadir-Van-Lohuizen.jpg

 

우리 이후의 홍수, 인류는 어디로 갈 것인가

(After us the deluge)

카디르 반 로후이젠 / 포토저널리스트
(Kadir van Lohuizen /
Photojournalist, Co-founder of NOOR)  


카디르는 해수면 상승이 인류에 가져올 결과를 보여준다. 기후위기로 전 세계의 빙하가 녹고 있고, 그린란드와 남극을 덮고 있는 빙하 역시 빠른 속도로 사라지고 있다. 해안 침식과 침수, 식수 자원의 고갈, 잦은 해일은 우리가 이 터전을 떠나야 함을 의미한다.
“인류는 역사상 가장 큰 대이동을 준비해야 할까?”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미래세대가 지불해야할 비용은 천문학적이다. 태평양의 섬나라 키리바시의 전 국민은 이재민이 되고, 방글라데시의 경우엔 2050년까지 약 5천만 명의 인구가 이주해야 한다. 그들이 어느 곳으로 갈 지는 아무도 모른다. 미국 동부 해안 역시 전 세계 평균보다 3배나 높은 해수면 상승을 겪고 있는데, 2060년이면 마이애미 해변을 포함한 주요 도시는 수몰될 운명으로 예상된다.

 

'After us the deluge' looks at the human consequences of the rising sea level. Due to the climate crisis, the glaciers all over the world are retreating and the ice sheets of Greenland and Antarctica are melting at an alarming pace. Coastal erosion, inundation, loss of fresh drinking water resources and frequent coastal surges mean that people have to flee their homes. Should humanity start preparing for the biggest displacement of humankind in known history? The future human cost of rising sea levels is dramatic. The entire country of Kiribati, for example, will have to relocate, while it is estimated that in Bangladesh about 50 million people will need to move from the delta region by 2050. Nobody knows where they will go. The east coast of the USA is experiencing sea-level rise which is three times higher than the global average. It is predicted that major centers such as the Miami beach area will need to be evacuated by 2060.

 

 

4.-Henk-Ovink.jpg

 

물의 역할 – 기후리스크 대응에 고도화된 시스템 디자인으로의 전환

(Water as Leverage – design driven catalyst for climate action)

헹크 오빙크 / 네덜란드 수자원 국제협력 특사
(Henk Ovink / Special Envoy for International Water Affairs, Kingdom of The Netherlands)

 

자연재해의 9할이 물과 관련이 있는 만큼, ‘기후위기’는 곧 ‘물의 위기’다. 파괴적인 속도로 고갈되어 가는 수자원과 해수면 상승으로 인류는 위기에 처했다. 신중하고 효율적인 자원 활용과 온실가스 감축을 통해 인류는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다. 이와 동시에 앞으로의 극단적 상황 또한 대담하게 준비해야 하지만, 현재 인류의 시스템은 이런 리스크에 대비하기에 적합하지 않다.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협력을 통한 혁신적이고도 전방위적인 새로운 접근방식이 요구되는데, 이러한 시스템 구축을 위해 이 시점에서는 수백만 달러의 투자가 필요하겠지만 오히려 머지 않은 미래에 재해로 초래될 수십억 달러의 비용이 손실되는 결과를 막을 수 있을 것이다. 

 

The climate crisis is a water crisis. Nine out of 10 natural disasters are water-related. We are depleting our natural water supplies at a ruinous rate, and sea-level rise jeopardizes our cities. We need to start at the source: reduce greenhouse gasses and make efficient and careful use of our planet and its resources. Yet at the same time, we need to prepare boldly, comprehensively, and inclusively for tomorrow’s extremes. Our human-made systems are not fit for that future. A new innovative, and comprehensive approach, is needed with everything and everyone working together. Then, we can save billions of dollars from future disasters by investing just multi-million dollars in building the system.

 

7.-전승수.jpg

 

기후위기와 연안서식지의 상관관계

(Correlation between Climate Crisis and Coastal Habitats)

전승수 / 전남대학교 명예교수
(Chun Seung-Soo/ Professor Emeritus of Chonnam National University)

 

지구온난화는 해양에서는 해수온도와 해류변화 등에 의한 심각한 생태계교란을 야기한다. 특히 연안에서는 해수면상승에 의한 연안생태계변화, 해안침식과 침수를 야기하여 인간을 포함한 많은 생물의 서식지를 파괴한다.  해수면상승은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이 성공하더라도 2300년까지는 진행될 것이므로 피할 수 없는 재앙으로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다. 이러한 연안서식지의 파괴를 완화하고, 적응하는 방안에 대해 심각한 논의가 필요하다. 논의에 앞서 자연에 대한 인간의 겸손과 순응이 가장 중요한 시발점이 되어야 한다. 과학적인 자료들에 의해 예측되고 있는 2100년 기준 연안재앙의 완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 생각해보고자 한다.

 

Global warming causes severe ecosystem disturbances due to changes in sea temperature and ocean currents. In particular, coastal ecosystem changes caused by rising sea levels, coastal erosion, and flooding have destroyed many creatures' habitats, including humans’. Sea level rise is an inevitable disaster because it will continue until 2300 even though humankind achieves carbon neutrality. Therefore, a serious discussion on ways to mitigate and adapt to the destruction of coastal habitats is needed. However, human humility and conformity to nature should be the essential starting point before the discussion. Finally, the speaker will discuss various ways to alleviate coastal disasters by 2100. 

 

그림2.jpg

 

고래의 죽음, ‘LAST : SEA’ 취재 그 뒷 이야기

Death of whales, the story behind 'LAST : SEA'

이정아 / 헤럴드경제 기자
장수진 /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MARC) 창립자 겸 대표
김미연 /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MARC) 창립자 겸 부대표
문효방 / 해양생태계(해양포유류) 유해물질 분석 및 영향평가 전문가, 국제규제물질(POPs) 선정위원

 

인간활동과 기후위기로 죽음의 문턱에 이른 한국 고래의 현실을 짚어본다. 해양 생태계는 무수한 생물종이 서로 연결되어 유지해온 거대한 네트워크다. 따라서 인간의 관점에서 보잘 것 없어 보이더라도 한 생물종의 멸종은 그와 연결된 수많은 종들의 멸종으로 이어진다. 그리고 고래는, 바다를 누비는 해양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다. 고래의 죽음은 곧 바다의 죽음을 의미한다.

                        

그림17.png

 

해양 회복의 열쇠 '30x30'

'30 X 30', a Key to ocean recovery

 남성현 / 서울대학교 지구환경과학부 부교수
(Nam SungHyun / Associate Professor, School of Earth and Environmental Sciences, Seoul National University)

 김연하 /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오션 캠페이너
(Kim Yeon-ha / Ocean campaigner of Greenpeace Seoul office)

 

해양과학·해양학 연구자이자 교육자인 남성현 교수와 그린피스 오션 캠페이너 김연하는 이번 토크를 통해 해양의 중요성과 기후위기로 인한 해양환경 변화에 대해 설명하고, 해양보호와 기후위기 대응이 별개의 문제가 아님을 재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기름유출과 해양쓰레기 등 해양오염으로 인한 해양생태계 위협, 실태를 공유히고 국내외에서 진행되고 있는 해양 캠페인 사례를 통해 해양보호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한다. 더불어, “2030년까지 공해 30%를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을 의미하는 ‘30X30’ 의 중요성과 의미, 목표 달성을 위해 풀어야할 숙제 등을 함께 논의할 예정이다.

 

10.-나경수.jpg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기업의 역할

Company's responsibility to solve the marine plastic waste crisis

나경수  / SK지오센트릭 대표이사 사장

KYUNGSOO NA / CEO of SK Geo Centric

 

윤택한 삶을 가능하게 했지만 이제 위협이 된 플라스틱. 플라스틱 이슈를 해결하기 위한 기업(SK지오센트릭) 의 노력에 대해 이야기 할 예정이다.
누구보다 지구 환경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지구중심적 회사’ SK지오센트릭이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접근하는 다양한 방법(플라스틱의 화학적 재활용, 어망 등에 썩는 플라스틱 소재 적용 등) 과 경험을 공유한다.

 

Plastic has enabled humankind a rich life, but it is now a threat. The speaker will talk about the efforts of SK Geo Centric to solve the plastic issue. The earth-centered company that puts the global environment first shares its experiences with various approaches, including chemical recycling of plastics and applying decaying plastic materials to fishing nets. 

 

그림16.jpg

 

버려진 것들, 다시 함께해야 할 것들

Things abandoned, what are needed again

 변수빈 / 디프다제주 대표 (Byeon Subin / President of Diphda Jeju) 

원종화 / 주식회사 포어시스 대표이사 (Jonghwa Won / CEO of Foresys Co., Ltd.)

 

거대한 쓰레기통이 되어버린 바다. 2050년이 되면 바다 속 폐플라스틱의 무게가 모든 물고기의 무게 총량을 넘어서게 될 것이라는 WEF의 보고가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 이제는 현실을 직시하고 당장 행동에 나서야 한다. 하나로 연결된 우리의 바다를 지키기 위해 용기를 내야할 순간이다.

 

그림2.jpg

 

특별세션. 더 늦기 전에 기후정의(Special Session. Climate Justice Before It's Too Late)

H.eco Awards 2021 수상팀(Winners of H.eco Awards 2021)

김지윤 / 기후변화청년단체GEYK 대표 (Jiyun Gim / Representative of GEYK(Green Environment Youth Korea))

김원호/ 사단법인 에코피스아시아 이사장 (Kim Won-ho / The chairman of the board of Corporation Ecopeace Asia)

임병걸 / 주식회사 커피큐브 대표이사 (Charle Lim/ CEO of Coffee Cube)

장성은 / 요크 대표이사 (Chang SungUn / CEO of YOLK)

 

특별세션은 지구를 살리고, 지속가능한 플래닛을 위해 앞장서 온 4명의 작은영웅 ‘H.eco Awards 2021’수상팀으로 꾸며진다. 헤럴드는 지속가능한 환경 보전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의 공적을 기리고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사회적 실천을 도모하자는 취지로 지난해 이 상을 제정, 첫 공모에 나선 바 있다. 이번 특별세션에서는 ‘기후위기 취약계층’과 ‘환경정의’ 를 키워드로 각자의 활동내역을 공유하고 기후위기의 또 다른 이면을 제대로 살피고, 그로 인해 파생되는 불평등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 필요한 것들에 대해 함께 논의해 볼 예정이다.

 

The special session will bring together four winners of the H.eco Awards 2021. They have been at the forefront of saving the planet. The award was established by Herald last year to honor the achievements of individuals and organizations that contributed to sustainable environmental preservation and promote social practice in responding to the climate crisis. In this session, the winners will share their activities relevant to the climate crisis vulnerable and environmental justice. As a result, they will discuss what is needed to narrow the gap in inequality.

■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 라이브는 행사 당일인 5월 26일 활성화됩니다.

                                                                                                                               

■ 유의사항

- 올해 H.eco Forum 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 됩니다.
- 행사 당일 스튜디오에서 초청된 연사와 관계자 등 50인 미만의 인원만 입장한 상태에서 행사가 진행되는 점 양해바랍니다.
- 행사는 실물티켓이 제공되지 않으며, 예매하신 정보를 이용한 인증 절차를 통해 온라인에서 관람 가능합니다. 관람비는 무료입니다.
- 온라인 시청 접속 사이트와 입장 절차는 추후 개별적으로 안내해드립니다.
- 로그인 절차를 위해 개인정보 요청 및 사이트 가입 절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 온라인 시청 안내 및 주의사항
- 온라인 시청시 한글 자막이 함께 제공됩니다.
- 3G/LTE 이용시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 ㈜헤럴드의 동의 없이 콘텐츠를 무단 배포 및 가공하는 행위는 저작권 침해에 해당합니다. 본 행사의 불법 스트리밍이 적발 될 경우 저작권 위반에 의한 법적인 제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통신/데이터 상황 및 기타 외부 요인에 의해 영상, 음성에 차질이 생길 수 있습니다.
- 프로그램은 현장 중계 사정에 의해 진행시간 및 프로그램 순서 등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연사의 동의없이 발표자료를 무단으로 캡처하고 배포하는 경우 법적인 제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그림1.jpg

 

 

SHARE
VIEW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