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UM
종료
[H.eco forum 2021] <We Face the ‘Climate Clock'>
2021-06-10 ~ 2021-06-10

1280_720.jpg

       

버튼.jpg

 

버튼_2.jpg

 

Introduction & Program

 

H.eco forum은 인류가 직면한 최대 이슈인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인사이트와 실천방안을 제시하고자 출범한 국내 최초의 환경적 대화기구입니다.

 

헤럴드디자인포럼 10년의 차별화된 경험을 토대로, H.eco forum에서는 각 분야 전문가들의 시선을 통해 환경위기를 극복하고 해결해 나갈 수 있는 지혜와 비전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또한 담론 형성에만 머무르지 않고, 다수의 참여와 실천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문화의 장으로 전개해 나가겠습니다. H.eco는 포럼을 시작으로, 다양한 캠페인 전개와 온/오프라인 콘텐츠 생산 등을 통해 온 국민이 환경문제를 직시하고, 자발적으로 문제해결에 나서는 문화 조성에 매진하겠습니다.

 

환경문제에 있어서는 개인, 기업, 정부 등 우리 모두가 ‘이해관계자’ 입니다. 우리 후손에게 깨끗한 지구를 물려주기 위한 H.eco의 작은 발걸음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행 사 명 : H.eco forum 2021
일     시 : 2021. 06. 10. (목)
장     소 : 서울 노들섬 다목적홀 숲
주     제 : We Face the ‘Climate Clock’
주     최 :  ㈜헤럴드
 
The H.eco Forum on environmental issues will be launched on June 10 in Seoul, bringing together policymakers, businesspeople, scholars and activists to discuss what actions must be taken at individual, business and governmental levels to avert a climate catastrophe.
 
Under the theme “We face the Climate Clock,” the first edition of the H.eco Forum will center on addressing climate change -- the biggest crisis faced by humanity -- and the need for drastic changes to every aspect of our lives to limit global warming to 1.5 degrees Celsius above pre-industrial levels.

We hope that the H.eco Forum can be the first step to bring together all stakeholders for one purpose -- extending the Earth’s deadline.
Experts in each field will share their wisdom and vision to overcome the environmental crisis.

Let's start with that first step.
 
Forum : H.eco forum 2021
Date : 2021. 06. 10. (Thu)
Location : Multipurpose Hall Forest on Nodeulseom in Seoul
Theme : We Face the ‘Climate Clock’
Host : Herald Corp.

 

0601_프로그램.jpg

 

 

 

CEO Message

 

We Face the ‘Climate Clock’; ‘기후위기시계’를 마주하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전 세계 정부, 도시, 기업들이 유례없는 액션을 취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역시 ‘기후악당’의 오명을 벗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2020년 정부는 그린뉴딜, 넷 제로 등을 통해 대국민 환경 비전을 선언했으며, 2021년 5월 말 서울에서 P4G 정상회의를 주최하고, 이러한 의지 표명을 공고히 했습니다. 기업들 또한 글로벌 기준에 발맞춰 ESG강화 정책, RE100 동참 등 발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기후변화대응지수(climate change performance index)는 여전히 하위권이며, 화석연료 에너지 의존도도 줄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가 발표한 정책들은 구체적 실천안이 보완되어야 하며, 기업이나 기관들의 탈석탄 움직임도 보다 신속하고 투명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이에 H.eco forum 2021은 "We Face the 'Climate Clock' ; '기후위기시계'를 마주하다" 를 테마로 잡았습니다. 이를 통해 1. 인류 최대 위기는 기후변화임을 인식하고 2. 위기대응을 위한 우선순위를 제시하며 3. 우선순위를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어떤 비전과 플랜으로 대응할 지 정보와 영감을 제공하는 동시에 4. 정부와 기업이 발빠르게 움직일 수 있도록 감시하고 요구하는 개인 역시 이니셔티브를 가질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H.eco forum을 통해 모든 이해관계자가 하나의 목적과 플랜으로 움직이기를 기대하며, 그 첫 걸음을 시작합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We Face the ‘Climate Clock’


Governments, cities and companies around the world are taking unprecedented action to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South Korea is also trying to shed its image as a “climate villain” with its ambitious Korean New Deal initiative and its pledge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by 2050. In May, the country is set to host the P4G climate summit -- 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 to expand its role in fighting climate change on the global stage. Korean companies are scrambling to incorporate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factors into their corporate missions and to join the RE100 campaign for sustainable growth.


Nevertheless, Korea has a long way to go to reach net zero emissions. The country still relies heavily on fossil fuels. It ranks among the “very-low-performing countries” on the Climate Change Performance Index. The government’s ambitious climate goals require a more detailed road map and timeline. Companies’ efforts to move away from fossil fuels should be more rapid and transparent. 


In this context, the theme of the H.eco Forum 2021 is the Climate Clock.


Herald Corp. has brought the Climate Clock to South Korea -- the first to be built in Asia and the third in the world. The monumental digital clock counts down how much time we have left to take action before the effects of climate change become irreversible.


Through the forum, Herald Corp. aims to provide a platform for policymakers, companies, scholars and activists from all over the world to share their insights, solutions and action plans to tackle the climate emergency -- the biggest crisis faced by humankind.


We hope that the H.eco Forum can be the first step to bring together all stakeholders for one purpose -- extending the Earth’s deadline.


We would very much appreciate your support for the forum.

 

      ㈜헤럴드 대표이사 전 창 협                            코리아헤럴드 대표이사 최 진 영
Herald Corp. CEO & Publisher                                The Korea Herald CEO
Jeon Chang-hyeop                                               Choi Jin-young

 

0_반기문.jpg

Keynote Speakers

반기문 / 전 UN 사무총장
(Ban Ki-moon /
Former UN Secretary-General)

 

반기문 전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2007~2016)을 2회 연임했으며, 대한민국 제33대 외교통상부 장관을 역임했다. 

유엔에서 일하는 동안 사회적으로 취약한 계층에게 발언권을 주고, 유엔이 더 투명하고 효과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특히,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을 적극 촉구했는데 이러한 노력은 2016년 파리협정 채택에 크게 기여했다. 

현재 한국 연세대학교 글로벌 참여 및 권한 부여 연구소의 석좌교수이자 명예회장이며, 2018년 2월부터 세계녹색성장연구소(GGI)의 총회장과 의장을 역임하고 있다. 또한 2019년 4월, 대통령 직속 국가기후대기질협의회(NCCA) 의장으로 선출되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가고 있다. 

Prior to these appointments, Mr. Ban served two consecutive terms as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United Nations (2007-2016). At the time of his appointment at the UN, Mr. Ban was th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of the Republic of Korea. Throughout his tenure at the UN, Mr. Ban strove to be a bridge builder, to give voice to the world’s poorest and the most vulnerable people, and to make the Organization more transparent and effective. He successfully pressed for action to combat climate change - an effort that culminated in the adoption and rapid entry into the landmark Paris Agreement in 2016. 

Currently, he is the Distinguished Chair Professor and Honorary Chairman at the Institute of Global Engagement & Empowerment at Yonsei University in Seoul, Korea. In February 2018, he was elected and has been serving as the President of the Assembly & Chair of the Council of Global Green Growth Institute (GGGI). In April 2019, Mr. Ban was elected as the Chairman of Presidential National Council on Climate and Air Quality (NCCA).

 

 

1.-게르트-레온하르트.jpg

Keynote Speakers

게르트 레온하르트 / 퓨처리스트

 (Gerd Leonhard / Futurist)

 

게르드 레온하르트는 미래학자이자 휴머니스트, 세계적인 연설가, 그리고  ‘Technology vs. Humanity(기술 VS. 인류)’을 포함한 5권의 책을 집필한 저자이다. 런던에 있는 왕립예술협회의 펠로우이자, 취리히에 있는 The Future Agency의 CEO를 겸임하고 있다. 좌우명은 “사람, 세상, 목적, 그리고 번영”이다. 지난 20년간 수백개의 컨퍼런스 및 이벤트에서 연설해왔고,  마이크로소프트, NBC, Visa, 구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아우디, IBM 등 다수의 기업들과 일하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상상력과 창의력”에 대한 영감을 제공해왔다. 2015년 Wired UK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유럽인에 선정된 바 있다.

 

Gerd Leonhard is a Futurist and a Humanist, a leading global Keynote Speaker, and the author of 5 books including ‘Technology vs. Humanity’. He is a Fellow of the Royal Society for the Arts in London, and the CEO of The Futures Agency in Zürich.  “People, Planet, Purpose and Prosperity.” is Gerd Leonhard’s motto. Having presented at hundreds of leading conferences and events over the past 20 years and worked with the likes of Microsoft, NBC, Visa, Google, the European Commission, Audi and IBM, he had the opportunity to influence and inspire Millions to “imagine and create a better tomorrow.” which led to him being named to Wired UK’s 100 Most Influential Europeans in 2015. 

 

 

 

2. 윤순진.jpg

Session 1. 초국가적 기후대응 (Transnational response to climate crisis) 

윤순진 / 2050 탄소중립위원회 공동위원장,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Yun Sun-jin / Co-chairperson of 2050 carbon neutrality commission)

 

윤순진은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이며, 미국 델라웨어 대학교에서 환경에너지의 정치경제학 전공으로 환경에너지 정책학 박사를 취득했다. 기후 변화에 대한 정치경제학, 에너지 정책, 환경 및 기후 정의, 반핵 및 에너지 전환 운동, 담화 분석 및 공용 풀 자원(common pool resource management), 지속 가능한 발전 등에 대해 집중 연구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지속가능발전 연구소 소장,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이사장,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지속가능사회분과위원장) 등을 맡고 있으며, 최근 정부의 기후 관련 위원회를 통합한 '2050 탄소중립위원회' 공동위원장에 임명됐다. 국제적, 다국적 연합의 연구 프로젝트와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환경 관련 약 200개의 기사를 기고 했으며, 국내외에서 60권 이상의 책을 출판하는데도 참여했다. 2018 환경의 날 기념 대통령 표창장을 수상했다.

 

Prof. Sun-jin Yun has a Ph.D. in environmental and energy policy from Center for Energy and Environmental Policy, University of Delaware, USA. She is a Professor of Energy and Environmental Policy at the Graduate School of Environmental Studies, Seoul National University, Korea. Professor Yun’s research concentrates on the political economy of climate change, climate and energy policies, environmental and climate justice, anti-nuclear and energy transition movements, discourse analysis, common pool resource management, and sustainable development. Currently, she is a chairperson of sustainable development committee and serves as chairperson of the Korea Energy Information Culture Agency as well as chairperson of the Division of Sustainable Society under the Presidential Commission on Policy Planning. She has participated in international and cross-national research projects and activities. She has published about 200 articles and participated in publishing more than 60 books internationally as well domestically.

 

 

 

3.-후안-마누엘-산토스.jpg

Session 1. 초국가적 기후대응 (Transnational response to climate crisis)
후안 마누엘 산토스 / 콜롬비아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자
(Juan Manuel Santos /
Former president of Colombia)

 

후안 마누엘 산토스는 2010년부터 2018년까지 콜롬비아 대통령을 지냈다. 2017년 1월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올해의 정치인으로 선정됐으며, 타임즈지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중 한명으로 두 차례 선정된 바 있다. 2000부터 2002년까지 재무부장관으로 재직하였고, 2005년 알바로 우리베(Álvaro Uribe Velez) 대통령을 지원하기 위해 국민연합사회당(U당)을 창당하였으며, 2006부터 2009년까지 국방부장관을 지냈다. 이후 2010년 콜롬비아 대통령으로 선출됐고 2014년 재선됐다. 그의 집권 동안 콜롬비아는 경제성장, 일자리 창출, 빈곤감소,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정책, 정보통신기술 향상에서 남미지역의 리더가 되었다. 콜롬비아 무장 혁명군(FARC)과 평화조약을 협상한 공로로 2016년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 

  

Juan Manuel Santos is Colombian politician who was the President of Colombia from 2010 to 2018. In January 2017 he was featured by the World Economic Forum as Statesman of the Year. Previously, on two occasions, he had been recognized by TIME magazine among the 100 most influential people in the world. He was the Minister of Finance and Public Credit from 2000 to 2002, co-founded the Social Party of National Unity (Party of the U) in 2005, and was appointed as the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from 2006 to 2009. In 2010, he was elected as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Colombia and was re-elected as President of Colombia in 2014. During his administration, Colombia became the region´s leader in economic growth, job creation, reduction of poverty and extreme poverty, sustainable development and the enhancement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y. He was announced as recipient of the Nobel Peace Prize in 2016, for his efforts negotiating a peace treaty with the FARC-guerrilla in the country. 

 

 

4.-존-머튼.jpg

Session 1. 초국가적 기후대응 (Transnational response to climate crisis) 

존 머튼 / COP26 특사 
(John Murton / The UK government’s COP26 Envoy)

존 머튼은 영국 정부 소속의 COP26 특사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콩고 민주공화국 대사와 비거주 대사를 역임했다. 대사직을 수행하기 전, 나이로비에서 영국 고등판무관을 역임했으며 2013년 4월에서 2017년 8월까지 케냐의 영국 UN 상임대표로 있었다. 모리셔스에서 영국 고등판무관, 마다가스카르에서 주재대사로 근무했다. 또 짐바브웨에서 근무하고 케냐에서 박사학위를 받으며 투르카나에서 연구하는 등 동아프리카와 남아프리카에서 상당한 경력을 쌓았다. 일본 NATO 본부 및 런던의 영국 외무부에서 근무했고, 나이로비 근무 전 가장 최근까지 동남아시아 및 오스트랄라시아 담당 외무부장이었다.

John Murton is the UK government’s COP26 Envoy. He was Her Majesty’s Ambassador to the 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and non-resident Ambassador to the Republic of the Congo from 2017 to 2019. Prior to this role, he was Deputy High Commissioner at the British High Commission in Nairobi and also served as the UK’s Permanent Representative to the UN in Kenya from April 2013 to August 2017. Previously the UK’s High Commissioner to Mauritius and Ambassador to Madagascar, he has considerable professional experience in East and Southern Africa, having worked in Zimbabwe and researched his PhD in Kenya, as well as having conducted research in Turkana. He has previously served in Japan, at NATO Headquarters and at the UK’s Foreign Ministry in London. His most recent role prior to Nairobi was as Head of the Foreign Ministry department dealing with the UK’s relations with East and South East Asia and Australasia.

 



5.-마티야스-바우센바인.jpg 

Session 2. 산업의 대전환 (Green industrial transition)

마티야스 바우센바인 / 오스테드 아태평양 대표
(Matthias Bausenwein /
President of Orsted Asia Pacific)

 

마티야스 바우센바인은 오스테드 아시아 태평양의 대표이자, 재생에너지에 대한 광범위한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수년 동안 종사해왔다. 그는 지역 책임자로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오스테드 프로젝트 개발, 건설 및 운영을 담당해오고 있다. 아시아로 오기 전 #offshore 풍력산업에서 다양한 리더십 직책을 맡았으며, 그 중에서도 독일과 네덜란드에서 프로젝트 개발 책임자, 그리고 오스테드 글로벌 시장 개발 책임자로 일했다.

Matthias Bausenwein is President of Ørsted Asia Pacific and has extensive experience in renewable energy and has worked in the Asia Pacific region for many years. As head of region, he is responsible for development, construction, and operations of Ørsted projects in APAC. Before coming to Asia, he held different leadership positions in the #offshore wind industry, among others he was head of project development in Germany and The Netherlands as well as global head of market development for Ørsted.  

 

  

 

6.-샘-키민스.jpg

Session 2. 산업의 대전환 (Green industrial transition)
샘 키민스 / RE100 대표
(Sam Kimmins /
Head of RE100)

 

샘 키민스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기업들의 활동을 100%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게끔 전환하는 RE100의 책임자다. 그는 운송, 항공, 식품, 건설 및 NGO 부문에서 지속가능성 프로젝트를 20년 이상 주도해온 경험이 있다. RE100에 합류하기 전, 미래의 지속가능한 운송 이니셔티브(Future’s Sustainable Shipping Initiative)를 이끌며 가디언지 선정 지속가능한 기업상 (Guardian Sustainable Business Award)를 최근 수상했다. 또한 FFtF에서 2년간 에어 뉴질랜드 어드바이저로 일하면서, 2015년 올해의 에코-에어라인으로 선정되는 등 선구적인 지속가능성 전략 개발을 주도해왔다. 현재 윤리적 소비자 연구협회의 비상임 이사직을 겸임하고 있다.

Sam Kimmins is Head of RE100 which brings together the world's most influential companies committed to 100% renewable power. He has more than 20 years’ experience leading sustainability projects in the shipping, aviation, food, construction, and NGO sectors. Prior to joining RE100, he spearheaded Forum for the Future’s Sustainable Shipping Initiative, which recently won the Guardian Sustainable Business Award for innovative consultancy. While at FFtF he spent two years as an advisor for Air New Zealand, steering the development of a pioneering sustainability strategy that won them recognition as Eco-Airline of the Year in 2015. He is currently non-executive director of the Ethical Consumer Research Association.

 

  

 

7.-오정화.jpg 

Session 2. 산업의 대전환 (Green industrial transition)
오정화 / 아모레퍼시픽 지속가능경영 디비전 장
(Oh Jeong-hwa / Senior Vice President of Sustainability Management division in AMOREPACIFIC)

 

오정화는 아모레퍼시픽(AMOREPACIFIC) 지속가능경영 디비전 상무이다. 충남대학교 환경공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환경공학과 석사를 졸업했다. 아모레 광교 리필스테이션을 업계 최초로 런칭하는데 기여했으며, 2030 기후변화 전략 수립 및 국내 화장품업계 최초 RE100 가입, 2030 지속가능경영 비전 수립에 앞장서고 있다. 산업자원부 공유가치창출(CSV) 포럼 참여위원 및 환경부 포장재 감량화 시범사업 및 가이드라인 개발 사업에 참여한 바 있다. 

 

Oh Jeong-hwa is Senior Vice President of Sustainability Management division in AMOREPACIFIC. She graduated from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majoring in Environmental Engineering for both bachelor’s and master’s degree. She supported the launch of refill station in Amore Store Gwanggyo for the first time in the industry. She is now taking the lead in establishing a strategy for 2030 climate change, joining the global RE100 initiative as the first Korean beauty company, and building corporate vision for sustainable management. She has participated as one of the members in Creating Shared Value (CSV) forum by the Ministry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She was also a part of the packaging waste reduction project and guideline development project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8-5.특별세션.jpg

  Special Session : WeFACE ‘Climate Data’ 

민세희 (Min Sey)

크리스티나 타르퀴니(Cristina Tarquini)/ 티모 아호(Timo Aho) / 페카 니티비르타 (Pekka Niittyvirta) / 조나단 히르덴 (Jonatan Hildén)

Google Art & Culture ‘Heartbeat of the Earth’ project teams


민세희는 데이터를 통해 우리 자신과 사회를 다양한 시각으로 이해하려 한다. 우리의 행동이 갖고 있는 보이지 않는 가치를 데이터를 통해 풀어내었으며 최근 데이터 학습을 통해 우리의 행동을 반추하는 인공지능 환경을 시각화함으로써 기계가 인식하는 우리 자신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구글 아트 &컬쳐, SKT, intel USA 등 다수의 국내외 기업과 협업했으며, TED global 2012,  TED 2011, Lift asia, CNN 아시아, 앨리스온, 디자인 정글, MOMA 블로그, 중국 artworld 등에 소개됐다. 뉴욕 프랫 인스티튜트에서 인터액티브 미디어로 석사, MIT 센서블 시티 랩 도시정보 디자인 연구원, 테드 펠로우(2011), 테드 시니어 펠로우(2012/2013), 서울라이트(2019) 총감독을 역임했다.

 

크리스티나 타르퀴니는 이탈리아의 크리에이티브 테크놀로지스트이며, Studio Crtq의 창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다. 커뮤니케이션 과제를 의미있고 기억에 남는 경험으로 변환시키는 한편, 테크놀로지와 예술 애호가로서 디지털과 현실을 혼합하는 작업을 해오고 있다. 그의 작품은 아르스 일렉트로니카의 서머셋 하우스에서 국제적으로 상영된 바 있으며, 구글 디자인 2020에서 최고의 작품으로 소개되었다.

 

비주얼 아티스트 티모 아호와 페카 니티비르타는 헬싱키에 기반을 둔 아티스트다. 그들은 2015년에 협업을 시작하며 공공장소에서 시사적 현상을 해결하는 방법을 모색해왔다. 그들의 협업 작업인 Lines (57° 59 ́N, 7° 16 ́W)는 2018년 타이 치어사브하그 미술관에서 동기화된 3개의 빛 줄기로 해수면 상승의 비극적인 미래를 조명한 바 있다. 그들은 사회적, 생태학적 질문에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주제를 다루는 방법을 연구한다. 최근 협업한 작업으로는 핀란드의 WAM Turku City Art Museum, Google Arts and Culture, 마이애미 UNTITLED Art / FB art가 있다.

 

조나단 히르덴은 정보 디자인 에이전시 Koponen+Hildén의 공동 창립자이며 2006년부터 그래픽 디자인 및 정보 디자인 작업을 해왔다. 그는 핀란드 알토대학교와 LAB 응용과학대학에서 정보 디자인을 강의하고 있으며, Juuso Koponen과 함께 데이터 시각화 핸드북(Aalto ARTS Books, 2019)의 저자이다. 

Sey Min’s work seeks to understand ourselves and society from various perspectives through data by showing the invisible value in our actions. Her recent work visualizes an artificial intelligence environment that reflects our actions through data learning and draws ourselves as perceived by machines. Min has collaborated with a number of Korean and global companies such as Google Art & Culture, SKT, and intel USA. She was also introduced at TED global 2012, TED 2011, Lift asia, CNN Asia, Aliceon, Design Jungle, MoMA blog, and artworld in China. She received her master’s degree in interactive media at Pratt Institute and served as a researcher at MIT Sense City Lab, TED fellow(2011) and TED Senior Fellow(2012/2013), and director for Seoul Light(2019).   

 

Cristina Tarquini is an italian Art Director & Creative Technologist, and the founder and creative director of Studio Crtq. She transforms communication challenges into meaningful and memorable experiences. She is a tech and art lover and she likes to blend the digital with the physical. Her work has been shown internationally at Somerset House, Ars Electronica and featured in the best of Google Design 2020.

 

Visual artists Timo Aho and Pekka Niittyvirta are Helsinki based artists. They started working together in 2015, seeking for meaningful ways to address topical phenomena in public spaces. Their collaboration, Lines (57° 59 ́N, 7° 16 ́W) illuminated the catastrophic future of sea level rise with three synchronized lines of light in 2018 at Taigh Chearsabhagh Museum and Art Center. They both share an interest in societal- and ecological questions – exploring ways to address these topics. Their recent collaborations include: WAM Turku City Art Museum, Finland, Google Arts And Culture, UNTITLED Art / FB art, Miami. 

Jonatan Hildén is the co-founder of the information design agency Koponen+Hildén and has worked with graphic design and information design since 2006. He lectures and teaches information design in Aalto University and LAB University of Applied Sciences. Together with Juuso Koponen he is the author of the Data visualization handbook (Aalto ARTS Books, 2019).

 

 



9-윤현정.jpg

Session 3. 기후위기 액티비즘 (Climate Change Activism)

윤현정 / 청소년기후행동
(Yoon Hyeon-jeong / Youth 4 Climate Action) 

 

윤현정 활동가는 만 16세로 ‘청소년기후행동’의 상임활동가이자 운영위원이다. 2019년부터 활동을 시작해 2020년 탈석탄 선언, 기후 헌법소원 원고 등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기후행동을 이어가고 있다.

*청소년기후행동: 세계 청소년들의 기후 운동인 ‘미래를 위한 금요일(Friday for future)’의 공식 연대 단체

Yoon Hyun-jung, a 16-year-old activist, is a standing activist and a member of the steering committee of the * Youth 4 Climate Action. She started its activities in 2019 and is continuing various climate actions such as declaration of the Powering Past Coal.

*Youth 4 Climate Action : The official coalition of the world's youth climate movement ‘Friday for future’.

 

 

10-.프린스-EA.jpg 

Session 3. 기후위기 액티비즘 (Climate Change Activism)
프린스 EA / 구어래퍼, 인플루언서
(Prince EA /
American rapper)

 

프린스 EA는 시문학가, 래퍼, 영상 제작자이자 연설가다. 이모탈 테크닉(Immortal Technique), 카니버스(Canibus) 등의 뮤지션들로부터 영감을 받아 힙합문화에서 지성, 자유로운 사고, 단결, 창의성과 같은 가치를 알리는 “Make S.M.A.R.T. Cool” 무브먼트를 시작했다. 2014년부터 이러한 동기부여와 영감을 주는 작업을 음악에서 영상 콘텐츠로 초점을 전환했다. 20억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한 그의 유튜브 동영상은 환경주의, 인종, 워라밸, 자기계발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고 있으며, 중국의 사상가 노자의 도덕경, 힌두교 성전 바가바드 기타 등 고대로부터 내려오는 지혜 문헌에서까지 영감을 받아 관점의 변화를 꾀한다. 오프라 윈프리의 Super Soul 100과 포브스지 선정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에 선정된 바 있다. 

 

Prince Ea is an American spoken word artist, poet, rapper, filmmaker, and speaker. Inspired by artists like Immortal Technique and Canibus, he started and popularized the “Make S.M.A.R.T. Cool” movement to promote values like intelligence, free thought, unity, and creativity in hip hop music and culture. In 2014, Prince Ea shifted his focus from music to creating motivational and inspirational spoken word films and content. His YouTube videos have received over two billion views, and he covers a wide range of topics such as environmentalism, race, work-life balance, and spirituality. He credits his shift in perspective to the inspiration of ancient wisdom texts, such as the Tao TeChing and Bhagavad Gita. Prince EA’s work is widely recognized including Oprah’s Super Soul 100 and Forbes 30 Under 30.

 

 

토크_1.jpg

Session 3. 행동하는 기후시민 토크 (Solidarity for climate action; Talk) 

유지연 / 모더레이터, 그린피스 캠페이너 (YU Jane / Greenpeace campaigner)

김서경 / 청소년기후행동 (Kim Seo-gyung / Youth 4 Climate Action)

김재한 / 영화 '기후시민백과' 감독 (Kim Jae-han / Film director)

조은별 / 기후변화청년모임 빅웨이브 활동가(Jo Eun-byeol / BigWave)

 

유지연 캠페이너는 정치학 석사 과정을 통해 사회운동, 시민의 정치 참여, 시민사회단체(NGO) 활동을 주로 연구했다. 2018년 그린피스 시민참여 캠페이너로 입사해 대학교 캠퍼스 내 재생가능에너지 확대 캠페인, 기후행동주간 시민참여 캠페인 등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시민참여활동을 조직해 왔다. 현재는 대한민국 국회의 기후위기 대응 활동을 감시하는 시민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김서경 활동가는 2018년부터 청소년기후행동에서 각종 캠페인을 기획해 왔으며, 현재는 조직 내에서 기후문해력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K팝 팬들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개설한 플랫폼 ‘Kpop4planet’에서 기후행동 연대를 위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김재한 감독은 대한민국 영화감독이자 상남영화제작소 대표이다. 데뷔작인 2013년 ‘안녕, 투이’는 부산국제영화제를 비롯 수많은 국제영화제에 초청되었으며, 프랑스 뚜르국제아시안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받았다. 2018년에 '오장군의 발톱'으로 모스크바국제영화제 메인경쟁에 초청되었다. 2020년,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소재로 만든 민중가요 뮤지컬 영화 ‘쏴!쏴!쏴!쏴!탕’은 5.18 40주년기념 영화제의 지원을 받았다. 모든 영화를 시민들과 함께 만드는 사회적제작시스템으로 만들어 왔고 과정의 연장선으로 다큐멘터리영화 <기후시민백과>를 2021년부터 만들고 있다. <기후시민백과>는 영화의 제작과 함께 기후시민캠페인, 기후시민청소년영화제작지원, 기후시민클라우드펀딩, 기후시민숏폼콘텐츠 제작을 통해 기후감각을 일깨우고 기후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우리의 역할을 이야기한다.

 

조은별 활동가는 대학에서 환경학, 국제학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도시계획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환경기술 이전 국제협력 사업에 참여하고 민간 연구소에서 지속가능한 자원관리를 연구하는 등 환경 분야에서 꾸준히 경력을 쌓았으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청년 활동을 지속적으로 병행해 왔다. 현재는 기후솔루션의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다. 

  

 

 0_반기문.jpg

 기후위기와 인류의 대응

 Humankind's response to climate crisis

반기문 / 전 UN 사무총장
(Ban Ki-moon / 
Former UN Secretary-General)


 

 

 

1.-게르트-레온하르트.jpg

2030년까지 '순환경제'는 유일한 해법

(Why the CIRCULAR will be the only economy by 2030; How SUSTAINABLE is becoming the new PROFITABLE)
게르트 레온하르트 / 퓨처리스트

 (Gerd Leonhard / Futurist)

 

석유의 종말이 빠르게 다가오고 있다. 석유나 가스 등의 자원이 부족해서가 아닌, 더 이상 수익성이 좋은 사업이 아니기 때문이다. 2030년의 ‘유일한’ 경제모형은 순환경제가 될 것이다. 우리 사회가 해야 해서가 아닌, 할 수 있기 때문이며 막대한 경제적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현재 인류는 갈림길에 놓여 있다. 앞으로 10년 동안 우리가 하기로 결정하는 것이 우리의 미래를 정의할 것이다. 

 

The end of oil is approaching fast. Not because we will be out of oil or gas resources but because it won’t be a lucrative business any longer. In 2030, the ONLY economy will be the circular economy - not just because we have to but also because we can, and because it represents a vast economic opportunity. We are at THE fork in the road of humanity: whatever we decide to do in the next 10 years will define our future, period.

 

 

 

2.-윤순진.jpg

기후위기와 한국의 2050 탄소 중립 목표: 현황과 과제

(South Korea's road to green transition, 2050 carbon neutrality) 

윤순진 / 2050 탄소중립위원회 공동위원장,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Yun Sun-jin / Co-chairperson of 2050 carbon neutrality commission)

 

2015년 파리협정, IPCC 1.5℃ 특별보고서 채택, 그리고 우리 정부의 그린뉴딜 발표와 2050 탄소중립 목표 선언. 

‘2050 탄소중립’이 세계적인 흐름이자 시대적 당위가 된 지금, 이제 탄소중립 참여 여부가 아니라 ‘어떻게’ 해나갈 지가 중요한 시점이다. 

환경문제를 넘어 경제문제, 결국 생존문제가 된 기후위기 시대, 흐름에 뒤쳐지면 당장 경제에도 영향이 올 수 밖에 없을 것. 그 대표적인 예가 수입품과 수입업체에 국내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는 ‘탄소국경조정’과 유럽을 비롯한 국가들의 ‘내연기관차 퇴출 선언’이라고 볼 수 있다. 국가별 정책뿐 아니라 2021년 5월 현재 309개에 달하는 기업들이 가입한 RE100 선언 역시 국제 시장을 바꾸고 있는 상황이다 

탄소문명에서 벗어나야 하는 대전환의 시기. 변화는 이미 시작됐고 이제 ‘2050 탄소중립’은 회피하거나 외면할 수 없는 목표이며, 그 달성 여부는 우리의 의지와 실천에 달려있다.

 

2015 Paris Agreement, IPCC 1.5℃ special report, Korean government's Green New Deal and 2050 carbon neutral goal. With ‘2050 carbon neutrality’ now becoming a global trend and an imperative of the time, we are at the very moment where to discuss ‘how’ rather than just mere participation for carbon neutrality. 

Economic problems over environmental problems, the climate crisis that eventually has become survival matters, and immediate impact on economy due to not reading the trend; where the best examples would be ‘carbon border adjustment’, which keeps track with measures corresponding to domestic greenhouse gas emission on imports and importers, and the ‘elimination of internal combustion engines’ declared by regions including Europe. As of May 2021, 309 companies joined RE100 and they are changing the international market.

It is now the time of great transformation in which we must escape from the carbon civilization. Such change has already begun and the ‘2050 carbon neutrality’ has now become an unavoidable goal, and the achievement is solely dependent upon our will and execution.  

 

 

3.-후안-마누엘-산토스.jpg

포스트코로나 녹색회복의 중요성

(A green recovery is possible)

후안 마누엘 산토스 / 콜롬비아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자
(Juan Manuel Santos /
 Former president of Colombia)

 

인류와 자연은 그 어느 때보다 더 단절되어 있다. 생물다양성의 파괴와 기후변화로 인한 실존적 위협은 이 세대와 모든 미래 세대의 가장 중요한 과제다. 지구상 종의 생존에 대해 이야기 할 때 국경은 중요하지 않고, 이념도 중요하지 않으며, 국적도 중요하지 않다. 우리는 모두 한 종족, 인류이고 모두가 지구라는 같은 집에서 살고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만 한다.

 

Humanity and nature are more disconnected than ever before. The destruction of biodiversity and the existential threat posed by climate change, are the most important challenges of this and every future generation. When talking about the survival of species on the planet, borders don’t matter, ideologies don’t matter, nationalities don’t matter. We have to realize that we are all one race, the human race, and that we all live in the same house, our planet earth.

 

 

 

4.-존-머튼.jpg 

COP26을 위한 여정
                (The Road to COP26)                 

존 머튼 / COP26 특사 
(John Murton / The UK government’s COP26 Envoy)

 

존 머튼 특사는 이번 포럼에서 올 11월 개최될 제 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의 목표와 전 세계 탄소중립 (Net Zero) 실현을 위한 실천 방안, 그리고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정부, 산업, 금융, 학계, 시민사회의 전반적인 협력의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John Merton will talk about the goals of 2021 United Nations climate change conference (COP26) in November, action to achieve global carbon neutrality, and how important it is for governments, industries, finance, academia and civil society to work together.

 

 

5.-마티야스-바우센바인.jpg

100% 재생에너지로 돌아가는 세상

(A world that runs entirely on green energy)

마티야스 바우센바인 / 오스테드 아태평양 대표
(Matthias Bausenwein / 
President of Orsted Asia Pacific)

 

오스테드는 경제전문지 코퍼레이트 나이츠(Corporate Knights)에 의해 3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지속가능한 에너지 회사로 선정되었다. 자사의 ‘그린 로드맵’은 온실가스 배출 증가로 인해 평균 지구 온도가 상승하고 있는 지금, 그 어느 때보다도 경영의 길잡이가 되고 있다. 오스테드는 한국의 에너지 전환에 적극 동참해 아시아 태평양 최대의 해상풍력발전단지가 되는데 기여하려 하며, 또 한국의 파트너들과 함께 지속가능한 신산업을 개발하는데도 총력을 기울이려 한다. 

 

Ørsted ranked by Corporate Knights as the world’s most sustainable energy company for three years in a row. Our green roadmap is more relevant than ever as rising greenhouse gas emissions drive up average global temperature. Ørsted is dedicated to Korea’s energy transition making an industry leader with APAC’s largest offshore wind farm and developing a sustainable new industry with trusted Korean partners.

 

  

 

6.-샘-키민스.jpg

RE100은 어떻게 탄소중립 실현을 가속화하고 있는가

(How RE100 is accelerating change towards zero carbon grids at scale)

샘 키민스 / RE100 대표
(Sam Kimmins / 
Head of RE100)

 

RE100은 100% 재생에너지에 전념하는 글로벌 이니셔티브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기업들을 모으고 있다. 7년 전 파트너 CDP와 함께 출범한 이래 100% 재생가능한 전력을 사용하기로 약속한 회사만 310개 이상을 모집하였다. 우리는 더 많은 한국기업들이 RE100에 합류하여 세계에서 필요성이 시급한 변화를 가속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RE100 is a global initiative bringing together the world’s most influential businesses committed to 100% renewable power.  Since its launch seven years ago with our partner CDP, RE100 has brought together more than 310 companies committed to using 100% renewable electricity. We look forward to many more South Korean businesses joining RE100 so together we can accelerate the change that is urgently needed in the world.

 

  

 

7.-오정화.jpg

대자연과 공감을 위한 기업의 더 아리따운 약속

(A MORE Beautiful promise for the planet empathy)

오정화 / 아모레퍼시픽 지속가능경영 디비전 장
(Oh Jeong-hwa / Senior Vice President of Sustainability Management division in AMOREPACIFIC)

 

현재 우리 사회는 기후 위기, 생물다양성 파괴, 각종 사회적 갈등과 대립 등 개별 기업이 혼자서는 해결할 수 없는 거대하고 복잡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글로벌 기업 시민의 일원으로 모두가 공존하고 상생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경영을 통해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우리의 목표는 명확하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ZERO화 하는 방법으로, 100%의 재생에너지를 사용해서 제품을 생산하는데 집중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기술의 혁신과 정책의 변화로 전 지구적인 움직임에 적극 동참하려 한다.

 

Our society is currently facing enormous, complex challenges that individual companies cannot solve alone, such as the climate crisis, destruction of biodiversity, and various social conflicts and confrontations. 

As a member of global corporate citizens, AMOREPACIFIC is preparing for a new future through sustainable management in which everyone can coexist. Our goal i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is clear. We will focus on producing products using 100% renewable energy by using a method of zeroing GHG emissions. We will actively participate in the global movement through such technological innovation and policy changes. 

 

 

민세희.jpg

Special Session; WeFACE ‘Climate Data’

민세희 (Min Sey / Google Art & Culture  ‘Heartbeat of the Earth’ project teams)

‘기후변화'는 우리 사회의 중요한 문제다. 구글 art & culture팀과 함께 작업한 ‘climate change impact filter _ 기후변화 영향 필터' 프로젝트는 지구의 온도가 0도 ~ 5도 까지 상승하면 우리 주변에 어떤 동식물들이 사라지고 남아있는지를 보여주는 온라인 작업이다. 사용자는 화면 오른쪽에 설치된 슬라이드를 이용하여 지구온도 변화를 시도하면 총 74종의 동식물 및 인공물은 사라지기도, 그 자리에 남아있기도 한다. 

 

‘Climate change’ is an important issue in our society. The ‘climate change impact filter’ project which was collaborated with the Google art & culture team, is an online work that shows what animals and plants around us disappear and what is remained when the earth's temperature rises from 0°C to 5°C. When a user tries to change the global temperature by using the slide installed on the right side of the screen, a total of 74 species of animals, plants and artifacts disappear or remain.




8.-크리스티나-타르퀴니.jpg

Special Session; WeFACE ‘Climate Data’

해양산성화 살펴보기

(Diving into an Acidifying Ocean)

크리스티나 타르퀴니(Cristina Tarquini / Google Art & Culture  ‘Heartbeat of the Earth’ project teams)
 

Diving into an Acidifying Ocean은 2020년 Google Arts & Culture와 콜라보레이션으로 진행한 웹 경험 프로젝트로, 기온 상승과 대기 중 방출되는 이산화탄소가 해양생물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는 작업이다. 이 데이터 시각화 프로젝트를 통해 관객은 바다에서 다이빙을 하고 다른 동물을 만나 인간 중심의 변화가 어떻게 영향을 받는지 배우게 된다.

 

Diving into an Acidifying Ocean is a web experience done in collaboration with Google Arts & Culture in 2020, that looks at how the raising of temperatures and the carbon dioxide released in the atmosphere is affecting marine life. In this data visualisation project, you'll dive in the ocean and will encounter different animals to learn about how they're impacted by anthropocentric changes.


 

8-4.특별세션.jpg

Special Session; WeFACE ‘Climate Data’

아트 플랫폼이 되는 디지털상품들

(Existing digital products as an art platform) 

티모 아호(Timo Aho) / 페카 니티비르타 (Pekka Niittyvirta)/ 조나단 히르덴 (Jonatan Hildén)

Google Art & Culture  ‘Heartbeat of the Earth’ project teams
 

Coastline Paradox는 온라인 아트워크로 구글지도 및 스트리트 뷰를 통해 지구온난화와 해수면 상승의 영향을 탐구하는 작업이다. 아티스트 팀은 해수면 상승의 영향을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방식으로 시각화하기 위해 가장 과학적으로 정확한 오픈 데이터를 사용했다. 본 프로젝트는 여러 데이터 세트, 수치고도 모델 및 3D 랜더링을 결합하여 기후변화를 디지털 현실로 이끌어냈다.  

 

Coastline Paradox is an online artwork that explores the impacts of global warming and sea level rise through modified Google Maps & Streetview. The team sought to use the most scientifically accurate open data available to visualize the effects of sea level rise in a concrete and tangible manner. Coastline Paradox combines multiple datasets, elevation models and 3d rendering to bring climate change to a digital reality.

 

 

 

9-윤현정.jpg 

우리는 기후 정의를 위해 싸웁니다

(We fight for climate justice)

윤현정 / 청소년기후행동
(Yoon Hyeon-jeong / Youth 4 Climate Action) 

 

기후위기는 배제적, 차별적 시스템이 낳은 문제이다. 나와 같은 청소년은 여전히 이 문제의 당사자임에도 논의 테이블에 참여하지 못한다. 하지만 청소년도 당사자이며, 지금 나는 당사자로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치, 정책, 시스템의 유의미한 변화를 만들기 위해 행동하고 있다. 개인적 실천만으로 해결할 수 없음에 공감하고 연대를 통해 사회적 구조변화, 정부와 정치의 변화를 외치고 있다. 

아직은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는 시간이 있다. 그리고 함께 연대해서 목소리를 낸다면 변화를 만들 수 있다. 기후위기를 ‘아는 것’에서 멈추지 말고 적극적 변화를 만들어 가자. 여러분 모두 우리의 동료가 되어주길 바란다.

 

Climate crisis is a problem created by an exclusive and discriminatory system. Young adult like myself cannot participate in the discussion table even though we are involved in this matter. They are also the party of impact, and now I would like to speak out on behalf of the party. Currently, we are putting an action to make meaningful changes in politics, policies, and systems. We sympathize with the fact that this cannot be solved by individual practices only, and we speak up for a change in social structure and government and politics through solidarity. 

There is still time left to prevent the climate crisis. If we raise our voice together in solidarity, we can make a difference. Let us not stop at merely ‘knowing’ what climate crisis is but instead start making positive changes. I hope you all become our companion. 

 

 

 

10-.프린스-EA.jpg

기후변화 – 우리는 지금 무엇을 해야하는가

(Climate Change - What do we do now)

프린스 EA / 구어래퍼, 인플루언서
(Prince EA / 
American rapper)

 

기후변화에 대한 문제점과 함께 잠재적인 해결책에 대해 알아보자. 변화를 만들기 위해선 우리만의 유니크만 목소리와 창의력을 사용하여 인식을 전파해야만 한다. 우리의 환경, 라이프스타일, 그리고 나무들의 중요성 등 우리가 맺고있는 관계들을 지구라는 범위로 전환해야 한다. 

 

Let’s find about the problem along with potential solutions for climate change. We must spread awareness, using our own unique voices and creativity to make change. We need to shift our relationship to the environment, our lifestyles, and the importance of trees to planet earth.

 

 

 

토크.jpg

행동하는 기후시민 토크 (Solidarity for climate action; Talk) 

유지연 / 모더레이터, 그린피스 캠페이너 (YU Jane / Greenpeace campaigner)

김서경 / 청소년기후행동 (Kim Seo-gyung / Youth 4 Climate Action)

김재한 / 영화 '기후시민백과' 감독 (Kim Jae-han / Film director)

조은별 / 기후변화청년모임 빅웨이브 활동가 (Jo Eun-byeol / BigWave)

 

기후위기를 해결하는 데 있어 정부와 기업의 결단이 중요하긴 하지만, 결국 정부와 기업을 움직이게 하는 키는 시민과 소비자가 쥐고 있다는 점을 주요 논제로 가져갈 예정이다. 그린피스 환경 운동가를 좌장으로 빅웨이브 등의 여러 환경 운동가들이 참여한다. 또한, 현재 ‘기후시민백과’라는 영화를 제작 중인 김재한 감독도 패널로 나서 다양성을 더한다. 이 자리에서는 MZ(밀레니얼+Z)세대들이 말하는 ‘기후불평등’과 위협적인 ‘기후정의’에 대해 들어보고, ‘기후시민’으로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갖춰야 할 소양과 행동들에 대한 이야기가 진행될 예정이다.

 

The session is to be followed by a panel moderated by Greenpeace campaigner Jane Yu. Activists including Kim Seo-gyung, who will talk about climate actions on their platform "Kpop4planet", Jo Eun-byeol and film director Kim Jae-han will join the talk to discuss the importance of solidarity for climate action.

■ 유의사항

- 올해 H.eco forum 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 됩니다. 
- 행사 당일 스튜디오에서 초청된 연사와 관계자 등 50인 미만의 인원만 입장한 상태에서 행사가 진행되는 점 양해바랍니다.
- 행사는 실물티켓이 제공되지 않으며, 예매하신 정보를 이용한 인증 절차를 통해 온라인에서 관람 가능합니다. 관람비는 무료입니다.
- 온라인 시청 접속 사이트와 입장 절차는 추후 개별적으로 안내해드립니다.

- 로그인 절차를 위해 개인정보 요청 및 사이트 가입 절차가 있을 수 있습니다.

 

■ 온라인 시청 안내 및 주의사항
- 온라인 시청시 한글 자막이 함께 제공됩니다.
- 3G/LTE 이용시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 ㈜헤럴드의 동의 없이 콘텐츠를 무단 배포 및 가공하는 행위는 저작권 침해에 해당합니다. 본 행사의 불법 스트리밍이 적발 될 경우 저작권 위반에 의한 법적인 제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통신/데이터 상황 및 기타 외부 요인에 의해 영상, 음성에 차질이 생길 수 있습니다.
- 프로그램은 현장 중계 사정에 의해 진행시간 및 프로그램 순서 등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연사의 동의없이 발표자료를 무단으로 캡처하고 배포하는 경우 법적인 제재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후원.jpg

 

SHARE
VIEW MORE